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3586 1022020092062903586 05 0506003 6.1.20-RELEASE 102 인터풋볼 1485983 false true false false 1600585500000 1600585585000

발렌시아 감독, 프리키커 안 정했다..."그래도 이강인이 찼어야" 현지 반응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 =이강인과 호세 가야가 셀타 비고 전에서 프리킥 처리를 놓고 실랑이를 벌였다. 하비 가르시아 감독은 이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지만 스페인 매체들은 당시 상황에서 감독이 위임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발렌시아는 20일(한국시간) 스페인 비고의 발라이도스에서 열린 2020-21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2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이강인도 이날 경기에서 선발 출전했지만 전반전 45분이 끝난 뒤 교체됐다. 전반 35분 프리킥 키커를 두고 가야와 실랑이를 벌이는 모습이 포착됐고 이것이 논란이 됐다. 이강인은 자신이 얻어낸 프리킥을 직접 처리하려고 했지만 가야가 키커를 자청했다. 이에 말싸움이 시작됐고 결국 가야가 프리킥을 처리하며 상황은 종료됐다.

이강인은 당시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최근 코너킥과 프리킥을 전담하다시피 맡아왔기 때문이다. 스페인 '마르카'는 "이강인은 이를 이해하지 못했다. 그러나 가야를 존중했다"고 설명했다. 발렌시아 지역지 '엘데스마르케' 역시 "이강인이 프리킥을 차는 게 이치에 맞았다"고 밝혔다.

경기 후 그라시아 감독은 "프리키커를 정할 능력도 없다면 우리가 기다리는 팀의 미래는 없다"며 선수들을 비판했다.

하지만 스페인 '아스'는 당시 상황에서 감독이 나서야 했다고 지적했다. '아스'는 "가르시아 감독은 아직 키커를 지정하지 않았다. 측면이나 코너킥을 처리하는 선수는 정했다. 그러나 당시 직접 프리키커를 지정하지 못한 것은 벤치의 문제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강인과 다니엘 바스, 게데스와 막시 고메스도 훈련에서 프리킥을 시도한다. 분명한 건 이강인이 가야보다는 많은 프리킥을 처리해왔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