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9448 0022020092062899448 05 0506003 6.1.19-RELEASE 2 중앙일보 1485983 false true false false 1600569757000 1600569818000

발렌시아 이강인, 프리킥 두고 동료와 언쟁

글자크기

셀타비고전 45분 출전, 팀은 1-2 패

중앙일보

프리킥 키커를 두고 발렌시아 동료 가야와 언쟁을 벌이는 이강인. [사진 유튜브 중계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페인 프로축구 발렌시아 이강인(19)이 프리킥 키커를 두고 동료와 언쟁을 벌였다.

이강인은 20일(한국시각) 스페인 비고의 발라이도스에서 열린 2020~21시즌 프리메라리가 2라운드 셀타비고와 원정 경기에 선발출전했다. 지난 14일 레반테와 개막전에서 도움 2개를 올리며 4-2 승리를 이끌었던 이강인은 이날 2경기 연속 선발출전했다.

전반 35분경 발렌시아 프리킥 찬스가 나왔다. 개막전에서 코너킥으로 어시스트를 올렸던 이강인이 공을 잡았다. 하지만 주장인 호세 루이스 가야가 자신이 차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강인은 자신이 차고 싶은 마음에 공을 등 뒤로 감추기도 했다. 결국 동료 중재 끝에 가야가 키커로 나섰다. 그러나 가야의 슛은 벗어났다. 이강인은 공격포인트 없이 전반 45분만 뛰고 교체됐다.

스페인 매체들은 ‘위치를 고려하면 이강인이 찼어야 했다. 나이가 더 많은 가야가 권위가 더 있었다’, ‘이강인이 상대 의견을 존중하려 했다’ 등의 반응을 내놓았다. 하비 가르시아 발렌시아 감독은 “프리킥을 두고 2~3명이 싸우면 결과는 뻔하다. 중요한건 좋은 킥을 차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라시아 감독이 경기 전 프리킥 키커를 정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발렌시아는 1-2로 져 1승1패를 기록했다. 발렌시아는 전반 13분 이아고 아스파스에게 선제실점했다. 후반 시작과 함께 막시 고메스가 동점골을 기록했지만, 후반 12분 아스파스에게 결승골을 허용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