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6745 0292020092062896745 06 0602001 6.1.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57660000 1600557690000 related

‘최애엔터테인먼트’ 박형석→후이 ‘트롯돌’ 다섯장, 마지막 무대 빛났다..장윤정 ‘눈물’

글자크기
OSEN

[OSEN=강서정 기자] 트롯돌 다섯장이 역대급 무대를 선보이며 재미와 감동을 안겼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최애 엔터테인먼트’ 마지막 회에서는 트롯 여제 장윤정의 감동 무대와 다섯장 멤버들의 다채로운 매력을 담아낸 솔로 무대까지 토요일 밤을 트롯으로 흠뻑 적셨다.

이날 방송에서는 무대를 채우는 다섯장 멤버들의 열정과 진심이 어느 때보다 빛났다. ‘최애 엔터테인먼트’에서의 마지막 무대인 만큼 다섯장을 사랑해준 시청자들을 위해 선곡부터 남다르게 준비한 것.

‘헬로 굿바이 콘서트’를 채운 다섯장 멤버들의 솔로 무대는 지금까지 봤던 어떤 무대보다 진한 감동과 여운을 남겼다. 첫 번째 순서로 박형석이 나훈아의 ‘님 그리워’를 열창, 가수의 꿈을 응원해줬던 할아버지를 기리며 정통 트롯을 구슬프게 담아내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렸다.

또한 옥진욱은 불후의 명곡 ‘애수’(진시몬)를 맛깔나게 불렀고, 김신영은 “진시몬 씨를 잊게 만들 수 있는 21세기 ‘애수’가 탄생했습니다”라며 극찬하기도. 이어진 추혁진의 ‘사랑님’(김용임) 역시 어깨춤이 절로 나오는 무대로 보는 이들의 즐거움을 책임졌다.

그런가 하면 트롯 여제 장윤정과 박형석이 합동 무대를 펼쳐 시선을 강탈했다. 10년 전 예능프로그램에서 사제지간으로 만났던 인연이 이제는 가수와 가수로 무대를 채웠다는 사실에 보는 것만으로도 뭉클한 감정이 전해진 것. 장윤정과 박형석은 ‘당신이 좋아’(남진&장윤정)를 찰떡 케미스트리로 완창, 역대급 하모니를 만들어냈다.

이어 김명준(MJ)은 지금껏 볼 수 없었던 웃음기 하나 없는 진중한 모습으로 ‘눈물비’(홍진영)를 열창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뒤이어 주현미의 ‘한 걸음 한 걸음’을 선곡한 이회택(후이)은 벚꽃이 휘날리는 아름다운 배경에서 대화하듯 섬세한 감정선을 담아내 감동의 무대를 펼쳤다.

다섯장의 솔로 무대 직후에는 장윤정이 화려한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이별하는 사람의 애틋한 심경을 담은 ‘송인’을 선곡, 마지막 구절까지 눈을 떼지 못하는 흡입력 강한 무대를 선사했다.

방송 말미에는 장윤정, 김신영, 이특과 트롯돌 다섯장 멤버들이 약 100일 간의 대장정의 마무리를 하게 된 ‘최애 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옥진욱은 모두를 만나게 된 것에 “그냥 하는 말이 아니라, 스물다섯 인생에서 가장 큰 선물인 것 같아요”라며 표현했고, 항상 밝은 모습을 보여준 해피 바이러스 담당 김명준(MJ)은 소감을 말하던 중 눈물을 내비치기도.

장윤정 역시 다섯장을 향한 먹먹한 진심을 드러내 안방극장에 격한 감동을 전했다. 장윤정은 멤버들 생각에 입을 떼기도 전부터 눈물을 흘렸고, “너무 고마운 것 같아요. 안쓰럽고 미안하고”라며 다정한 마지막 소감을 건넸다.

이처럼 ‘최애 엔터테인먼트’는 다섯장의 멤버 결성부터 데뷔 준비를 위한 녹음 현장과 안무 연습, 뮤직비디오 제작 현장 그리고 ‘헬로 굿바이 콘서트’까지 색다른 재미와 감동을 전하며 토요일 밤을 트롯 가락으로 물들였다. /kangsj@osen.co.kr

[사진] MBC ‘최애 엔터테인먼트’ 방송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