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1998 0972020091962891998 06 0602001 6.1.21-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88416000 1600488726000 related

'싸이 흠뻑쇼' 싸이, 코로나로 지친 이들을 위한 공연 선물…추억 소환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싸이 흠뻑쇼 / 사진=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싸이 흠뻑쇼'가 선물과도 같은 공연으로 코로나19로 지친 시청자들의 마음을 어루만졌다.

지난 18일 밤 SBS을 통해 '싸이 흠뻑쇼'의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간의 공연 실황 하이라이트를 담은 '싸이 흠뻑쇼 2017-2019이 특집 방송됐다.

본격 방송에 앞서 싸이는 "코로나 19 때문에 관객분들을 직접 만나볼 수 없기에 정성스럽게 편집해서 준비했다"고 이날 방송을 결정하게 된 이유를 말했다. "2017, 2018, 2019년 공연의 엑기스만을 버무려봤다"며, '흠뻑쇼'의 관전 포인트로 "첫 번째 물, 두 번째 물, 세 번째도 물"이라고 밝혔다.

또한 관객들이 만들어주신 무대라는 마음으로 평소 공연은 서비스업이라고 생각한다는 그는 "그냥 '흠뻑쇼' 공연만 방영할까 하다가 직접 인사를 드리는 게 도리인 것 같았다. 다시 공연장에서 편하게 만날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어 '싸이 흠뻑쇼'의 화려한 서막이 올랐다. "2001년 혜성처럼 나타나 각양각색 수식어를 얻은, 이색적인 경력을 보유한, 콘서트만 하면 돌아버리는 딴따라 싸이"라는 소개와 함께 심장 박동수를 서서히 올리며 '라잇 나우(Right now)'가 오프닝 곡으로 울려 퍼졌고, 싸이가 무대 위로 등장했다.

블루 컬러로 드레스 코드를 맞춰 입은 관객들은 오프닝 시작부터 분위기가 흥겹게 달아올랐다. 이어 '연예인' '챔피언' '흔들어주세요' '예술이야' 등 싸이의 히트곡 무대들이 쉴새 없이 이어졌고, 특히 '싸이 흠뻑쇼'의 백미인 물대포가 관객석을 향하고, 사방에서 뿌려지는 물세례와 수만 관객들의 떼창 함성과 떼춤, 레이저 조명과 폭죽 등이 총망라 되어 어느새 브라운관 속 공연장은 열기로 뜨겁게 달궈졌다.

싸이는 '아버지' '드림(Dream)' '어땠을까' ‘걱정말아요 그대’ 등 감성적인 무대로 금요일 밤을 촉촉하게 적시며 지난 추억들을 소환했고, 후반부에는 '나팔바지' 낙원' '강남스타일'과 '위 아 더 원(We are the one)' 등 신나는 히트곡 릴레이가 이어지며 관객들과 보는 시청자들까지 절로 들썩이게 했다.

'싸이 흠뻑쇼'는 싸이의 대표 콘서트 브랜드로 매년 관객들에게 잊지 못할 시원한 여름을 선사해 왔다. 올해 직접 무대에서 함께할 수 없는 아쉬움을 달래며, 코로나 19로 지친 일상에 활력을 선사하였고, 하루 빨리 콘서트를 통해 공연장에서 만날 날을 기대하게 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