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18245 0442020081462118245 06 0602001 6.1.17-RELEASE 44 SBS 연예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87346000 1597392143000 related

'유퀴즈' 제작진, 카걸 부부 논란 사과 "출연자 사전 확인 미흡 깊이 반성"

글자크기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funE | 강선애 기자] tvN '유퀴즈온더블럭'(이하 '유퀴즈') 제작진이 '카걸' 부부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유퀴즈' 제작진은 14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카걸 부부와 관련된 의혹들을 충분히 인지하지 못한 채 섭외와 촬영, 방송을 진행하게 된 점은 제작진의 명백한 잘못"이라며 "시청자분들께 심려 끼쳐 드린 점 사과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녹화 당시 카걸 부부가 조세호 씨에게 디자이너 마우리찌오 콜비 그림의 복사본을 선물하였다. 제작진은 방송에서 불필요한 부분이라 판단해 해당 부분을 방송에서 제외했으나 방송 후 '카걸' 측에서 직접 촬영한 영상으로 유튜브 '카걸' 채널에 올려 그림 판매를 시작한 것을 알게 됐다"라고 전했다.

이에 제작진은 "즉각 '카걸' 측에 상업적 목적으로 해당 프로그램 이용 불가를 알리고 영상 삭제를 요청"했다며 "진행자들이 받은 그림은 '카걸'에게 돌려주었다"라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제작진은 "출연자 섭외 과정에서 사전 확인 작업이 미흡했던 점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앞으로 출연자 선정과 방송 제작에 더욱 신중을 기할 것을 약속한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5일 방송된 '유퀴즈'에는 30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자동차 콘텐츠 크리에이터 카걸-피터 부부가 출연했다. 이들은 자동차 디자이너 마우리찌오 콜비의 그림을 유재석, 조세호에게 선물한 후 자신들의 유튜브에 해당 그림의 판매 홍보를 해 비난을 받았다. 또 온라인상에서는 이들 부부가 프로필과 재력을 속였다는 글들이 올라오며 논란에 휩싸였다.

결국, 이들 부부는 지난 12일 "그동안의 저희의 영상과 행보가 잘못되었음을 인정한다"며 "채널을 운영하면서 조회 수를 늘리고 빨리 성장시키고 싶은 마음에 자극적인 화법을 써서 여러분이 상상하게 하였고, 민감한 부분들을 정정하지 않았다. 모두 저희의 잘못이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라고 공식 사과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