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2118 0292020081262072118 05 0506001 6.1.17-RELEASE 29 OSEN 47077165 false true false false 1597229940000 1597229976000

벤투호 카타르 월드컵 10~11월 예선, 내년으로 연기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균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10월 이후로 연기됐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이 내년으로 재차 연기됐다.

국제축구연맹(FIFA)과 아시아축구연맹(AFC)은 12일 “다수 국가의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올해 10~11월 개최하려 했던 2022 월드컵 예선 및 2023 아시안컵 예선을 2021년으로 미루기로 했다"고 밝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3월에 투르크메니스탄, 스리랑카, 6월에 북한, 레바논과 경기를 통해 2차예선을 마쳐야 했지만 코로나19로 미뤄졌다. 10~11월 예정이던 경기가 내년으로 또다시 연기된 셈이다.

모든 일정이 뒤로 밀리면서 벤투호는 올해 A매치를 치르지 않을 공산이 커졌다. 다만, 다음달 A매치 기간을 활용해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대표팀과 2차례 평가전을 준비 중이다./dolyng@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