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5980 0362020081262045980 06 0602001 6.1.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61420000 1597161466000 related

이필모, 미용실서도 얌전한 담호 보며 미소 "역시 내 아들"

글자크기
한국일보

이필모가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아들과 함께 미용실을 찾았다.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필모가 미용실에서도 얌전한 아들 담호를 보며 흐뭇해했다.

11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이필모 서수연 부부가 아들 담호와 함께 어린이 전용 미용실을 찾았다.

이필모는 "담호는 날 닮아서 머리카락이 짧은 걸 싫어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필모 서수연 부부가 헤어스타일을 고른 후, 담호는 의자에 앉아 동요를 들었다.

담호가 미용실에서도 얌전한 모습을 보이자 이필모는 미용사에게 "아이들이 대개 미용실에서는 울지 않느냐"고 물으며 뿌듯함을 드러냈다. 이필모의 질문에 미용사는 "맞다. 담호가 너무 순하다"고 답했다. 담호를 바라보던 이필모는 "역시 내 아들"이라며 미소 지었다.

한편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