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5964 0442020081262045964 06 0602001 6.1.17-RELEASE 44 SBS 연예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60326000 1597160406000 related

'불청' 송은영, '분식집 라면' 비법 전파 "조미료 들어가"

글자크기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funE | 김지수 에디터] 새친구 송은영이 분식집 비법 라면을 선보였다.

11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서는 청춘들이 새친구 송은영의 '분식집 비법' 라면을 몰래 나눠 먹었다.

이날 방송에서 새친구 송은영은 분식집 경력을 드러냈다. 송은영은 "지방에서 일하다가 7년 만에 엄마 집으로 갔다. 배달 떡볶이 하는 개인 분식점이다"라고 설명했다.

최성국은 분식집 라면 비법으로 "너희는 라면 끓일 때 물을 정량의 반만 넣나"라고 물었고, 송은영은 "다시다 들어간다"라고 밝혔다.

송은영은 분식집 비법의 라면 끓이기를 선보였다. 라면 냄새에 구본승이 "역시 라면은 몰래 먹어야 한다"라며 합류했고, 최성국은 "군대 병장들 같지 않나. 숨어서"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최성국은 뒤늦게 합류한 임성은에게도 "분식집 스타일로 다시다 넣고 끓였다. 다시다 넣어야겠다"라며 추천했다. 김광규도 "분식집 맛이다"라며 감탄했다. 말없이 '면치기'를 선보이던 신효범은 "몰래 먹으니 맛있다"라는 호평을 덧붙였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