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2138 0432020080861982138 05 0501001 6.1.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891997000 1596892087000

'고경민 극장골'경남, 대전에 3대 2 역전승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02년 월드컵 4강 전사' 사령탑끼리 맞대결에서 설기현 감독이 이끄는 경남FC가 후반에만 3골을 몰아치는 화끈한 뒷심 축구로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대전 하나시티즌에 짜릿한 역전극을 펼쳤습니다.

경남은 대전과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2(2부) 2020 14라운드 홈 경기에서 2대 2로 팽팽하던 후반 추가 시간 고경민의 극적인 역전 결승 골이 터지면서 3대 2로 이겼습니다.

시즌 첫 2연승을 달성한 경남은 승점 19를 기록, 전남 드래곤즈(승점 19)와 어깨를 나란히 했지만 다득점 원칙에서 앞서 7위에서 4위로 점프했습니다.

전반전은 대전의 행운이 따랐습니다.

대전은 전반 20분 김승섭의 오른쪽 코너킥 상황에서 이지솔의 머리를 맞은 볼이 수비에 가담한 경남 공격수 룩의 몸에 맞고 굴절돼 자책골이 되면서 리드를 잡았습니다.

기세가 오른 대전은 전반 32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김승섭이 시도한 크로스를 안드레가 페널티 지역 정면 부근에서 왼발슛으로 경남 골대 오른쪽 구석에 볼을 꽂아 2대 0으로 달아났습니다.

두 점 뒤진 채 후반에 나선 경남은 포기하지 않았고, 결국 경기를 뒤집었습니다.

경남은 후반 20분 황일수가 골 지역 오른쪽에서 넘어지며 올린 크로스를 백성동이 골 지역 왼쪽에서 헤딩으로 득점에 성공하며 추격에 나섰습니다.

전반 35분엔 박기동의 헤딩 패스를 받은 황일수의 동점골이 터지며 승부의 균형을 맞췄습니다.

경남은 4분이 주어진 후반 추가 시간이 끝날 무렵 고경민이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때린 정교한 오른발슛이 대전의 골그물을 흔들며 짜릿한 역전극의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안산 와스타디움에서는 원정팀 FC안양이 10명이 싸운 안산 그리너스를 상대로 김경민의 결승골을 앞세워 1대 0으로 이겼습니다.

2연패에서 탈출한 안양은 승점 13을 쌓아 안산을 9위로 밀어내고 '꼴찌'에서 2계단 오른 8위로 올라섰습니다.

안양은 전반 16분 주현우의 오른쪽 코너킥 상황에서 권용현의 머리를 맞고 뒤로 흐른 볼을 김경민이 골 지역 정면에서 오른발슛으로 결승 골을 꽂았습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연합뉴스)
김정우 기자(fact8@sbs.co.kr)

​▶ [마부작침] '의원님 식당'에서 몰아 쓴 1,300만 원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