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60344 0092020080761960344 05 0510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6768106000 1596768122000

문체부, 11일부터 프로스포츠 관중 30% 입장 확대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3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KBO리그 LG 트윈스-한화 이글스 경기, 관중들이 사회적거리를 두고 응원을 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국내 프로야구는 지난 5월 5일 개막 이후 무관중 경기를 진행했으나 이달 26일부터 관중석의 10% 규모로 관중 입장이 허용됐다. 2020.07.31. bjk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가 방역 당국과의 협의를 거쳐 오는 11일 프로야구 경기부터 관중석의 30% 규모로 관중 입장을 확대한다고 7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개막 이후 무관중 경기를 지속해 왔던 프로스포츠는 지난 7월2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의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재개’ 발표에 따라 관중석의 10% 규모로 관중 입장을 시작했다.

문체부는 프로스포츠 단체에 ▲경기장 내 마스크 착용 ▲좌석 간 거리 두기 준수 ▲경기장 내 좌석에서 음식물 취식 금지 ▲육성 응원 금지 등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운영할 것을 요청하고, 관중 규모 확대에 따른 경기장 방역상황 현장 점검을 강화한다.

관중 규모를 30%로 늘린 후 코로나19 추이에 따라 규모를 더 확대할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프로스포츠 관중석 10% 허용 이후 초기 경기 운영에 미흡한 점이 있었던 사직야구장을 제외하면 전반적으로 방역상태가 안정적이었고, 경기장을 통한 확산사례도 발생하지 않았다"며 "관중규모가 확대되는 만큼 방역상황에 미흡한 점이 없는지 프로스포츠 단체 등 관계기관과 함께 면밀하게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