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1980 0682020080461871980 05 0501001 6.1.17-RELEASE 68 동아일보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596477600000 1596477678000

추신수, 바다에 빠지는 장외포

글자크기

SF구장 투런, 2경기연속 홈런

류현진은 6일 첫승 재도전

동아일보

2년 만에 ‘매코비만 퐁당’ 추신수(38·텍사스·오른쪽)가 3일 샌프란시스코와의 방문경기에서 5회 경기장 밖 바다로 떨어지는 우월 2점 홈런을 터뜨린 뒤 동료와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 안방인 오라클파크에서 나온 ‘매코비만’ 홈런은 2018년 9월 30일 맥스 먼시(29·LA 다저스) 이후 약 2년 만이다. 샌프란시스코=AP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아일보
메이저리그(MLB)의 백전노장 추신수(38·텍사스)가 바다에 빠지는 장외 홈런으로 2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했다.

추신수는 3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오라클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와의 방문경기에서 3-1로 앞선 5회 1사 1루에서 경기장 밖 바다로 떨어지는 우월 2점 홈런을 터뜨렸다. 1일 샌프란시스코전에서 시즌 첫 홈런을 신고했던 추신수는 2일 경기에 결장한 뒤 다시 홈런을 신고했다.

오라클파크의 오른쪽 담장 밖은 1960년대 샌프란시스코에서 활약한 강타자 윌리 매코비의 이름을 따 ‘매코비만’으로 불린다. 홈에서 오른쪽 펜스까지의 거리가 94m에 불과하지만 바닷바람이 경기장 방향으로 불기 때문에 장외홈런은 매우 어렵다. 아시아 출신으로는 최희섭(41·은퇴)이 2004년 유일하게 기록했다. 추신수 이전에 매코비만으로 홈런을 친 선수는 2018년 9월 30일 맥스 먼시(29·LA 다저스)가 마지막이었다. 약 2년 만에 바다로 떨어진 홈런 공을 줍기 위해 보트를 탄 야구 팬들이 경쟁적으로 노를 젓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텍사스가 9-5로 이겼다. 4타수 1안타 1볼넷 2타점 2득점을 기록한 추신수의 타율은 0.125에서 0.150으로 올랐다.

한편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사진)은 6일 애틀랜타를 상대로 시즌 첫 승을 노린다. 류현진은 애틀랜타를 상대로 통산 5경기에 출전해 1승 2패, 평균자책점 2.73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올 시즌 2경기에서 1패에 평균자책점 8.00으로 부진하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