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93668 0032020071361393668 05 0507003 6.1.15-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4598530000 1594598543000

다저스 얀선, 코로나19 감염됐다가 회복…팀 훈련 지각 합류

글자크기
연합뉴스

다저스 켄리 얀선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마무리 투수 켄리 얀선(33)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 등 현지 매체는 13일(한국시간) "얀선이 다저스 서머캠프에 늦게 합류한 건 코로나19 때문"이라며 "얀선과 아내, 자녀들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여 조처를 받았다"고 전했다.

다행히 얀선은 무사히 회복했고,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고 다시 팀 훈련에 합류했다.

얀선은 로스앤젤레스 타임스와 인터뷰에서 "모두가 코로나19를 심각하게 받아들였으면 좋겠다"며 "가능하다면 모두가 항상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코로나19의 감염성이 얼마나 강한지 직접 경험했다"고 전했다.

얀선은 다저스의 뒷문을 책임지고 있는 핵심 선수다.

지난 시즌엔 62경기에 나와 5승 3패 33세이브 평균자책점 3.71을 기록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