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9756 0292020071261379756 06 0602001 6.1.15-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94507860000 1594507977000 related

'사이코지만 괜찮아' 서예지, 김수현 도움으로 트라우마 극복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전미용 기자] 서예지가 트라우마를 극복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는 고문영(서예지)이 트라우마로 자르지 못했던 긴 머리카락을 자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문강태(김수현)는 악몽을 꾼 고문영을 진정시켰고 울다 지쳐 잠든 고문영 곁을 지켰다. 깨어난 고문영은 문강태에게 "왜 여깄냐. 난 잘못한 거 없다. 그 여자가 자꾸 엄마 행세하길래. 우리 엄마 죽었다고 한 게 다야"라고 이야기했다.

문강태는 "알았다. 형, 데려다주고 약 사올게"라며 방을 나갔다. 집에 혼자 남은 고문영은 어린 시절 엄마와 함께했던 모습을 떠올리며 긴 머리카락을 자르려다 "살려줘"라는 환청을 듣고 가위를 내던졌다. 그때 이상인(김주헌)이 들어왔다.

고문영은 "자르고 싶은데 잘라지지 않는다. 엄마"라며 전했고 이상인은 "언제부터냐. 또 그 환영에 시달리는 거냐"며 걱정하며 짐을 쌋고 고문영은 가지 않겠다고 버텼다.

이 모습을 보게 된 문강태는 "가기 싫다는 사람한테 이러는 건 폭력이다"라며 이상인을 내쫓았고 문강태는 위로차 고문영과 시간을 보냈다. 고문영은 문강태에게 어제 악몽을 꿨다. 늘 그 악몽에 엄마가 나와. 그 꿈을 꾸고 나면 기분이 엿 같다. 근데 오늘은 썩 괜찮다"라며 미소지었다.

이후 문강태는 고문영에게 악몽인형을 건네며 "악몽을 꾸면 얘가 망태에 악몽을 담아서 편히 잘 수 있어. 이거 형 건데.. 내가 만들었어"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 우리 형도 너처럼 악몽을 꾼다. 엄마가 돌아가신 날부터 계속. 형이 괴로워해도 내가 할 수 있는게 아무것도 없었다. 고작 인형 하나 만드는 것 밖에"라며 이야기했다.

OSEN

문강태의 말에 고문영은 "이거 자세히 보니 괜찮네. 탐 나"라고 대답했다. 문강태는 누워 있는 문상태에게 다가가 이야기를 나누다 또다시 母와 함께했던 추억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다음날 수업이 취소된 걸 뒤늦게 병원에서 확인한 고문영은 분노하며 오지왕(김창완)을 찾았고 오지왕은 고문영을 보자 황급히 도망쳤다. 그때 강은자(배해선)가 고문영을 보며 "미안하다. 내가 귀찮게해서 곤란했죠"라고 말했다.

이에 "곤란 정도가 아니라. 나 잘렸다. 어떻게 보상할 거냐"라며 모피 목도리를 달라고 이야기했고 강은자는 "가져라. 난 충분히 오래 멨다"며 목도리를 줬고 고문영은 목도리를 메고 자리를 떠났다. 강은자는 옆에 있던 문강태에게 "이제야 조금 홀가분해졌다"고 대답했다.

문강태는 고문영에게 다가가 "잘했어. 고문영. 네가 끊을 수 있게 도와줬잖아"라며 머리를 쓰담아줬다. 고문영은 병원을 나서다 父고대환(이얼)과 마주했고 고대환은 "너도 네 엄마처럼 못 벗어나"라고 말했다. 이에 고문영은 "나는 달라"라고 말한 뒤 긴 머리카락을 대충 잘랐다.

고문영은 문강태에게 "나 목줄 잘랐어"라고 이야기했고 두 사람은 같이 웃었다. 이어 문강태는 엉망이던 고문영의 머리카락을 가지런하게 잘라줬고 단발로 변신한 고문영의 모습에 "예쁘다"라고 대답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