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9075 0442020071261379075 06 0602001 6.1.16-RELEASE 44 SBS funE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483751000 1594534206000 related

[스브스夜] '그것이 알고싶다' 영산강 백골 시신 미스터리…차량 부검으로 '타살 의혹' 제기

글자크기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funE | 김효정 에디터] 영산강에서 발견된 백골 시신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까?

11일에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누가 그의 차를 멈추었나?'라는 부제로 영산강 백골 시신 미스터리에 대해 조명했다.

지난 2018년 10월 영산강 빛가람 대교 근처 물속에서 마치 상어의 지느러미 같은 것이 포착되었다. 이는 바로 차량이었다. 신고를 받아 출동한 구조대는 인양 작업을 실시했고 이 과정에서 차량 속에 있던 한 구의 밀랍이 된 시신을 발견했다.

물속에서 발견된 차량은 3년 전 실종된 백 씨 소유 차량이었고, 차량 속에서 발견된 신분증은 차주 백 씨의 것이었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백골이 된 시신이 백 씨라는 것을 확인했으나 그의 사인은 밝히지 못했다. 하지만 사고를 당했거나 수면제 등의 독극물에 의한 사망은 아니라는 것을 밝혔다.

그리고 차량이 주차 모드였던 것으로 시신은 물에 침수되기 이전에 이미 사망한 상태였을 것이라 추정했다. 이에 경찰은 백 씨가 영산강변에 차를 세운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강이 범람해 차량이 영산강에 빠졌을 것을 것이라 판단했다. 특히 실종 당시 백 씨가 사채 등 제3 금융권에 채무가 있었고 실직 후 경제적으로 힘들었던 상황으로 자살에 더 무게를 뒀던 것.

그러나 경찰과 생각이 달랐던 유족들이 백 씨의 죽음에 대한 의문을 풀어 달라고 제작진에게 제보를 해왔다.

백 씨의 형은 "실종 당일 일을 하러 간다면서 7시도 안 된 시간에 나갔다. 그런 사람이 자살을 한다는 거냐"라며 스스로 목숨을 끊을 일은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그의 누나들도 "돈 때문에 그런 선택을 할 리 없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강의 범람으로 차량이 강에 빠졌다는 경찰의 주장을 이해하기 힘들다며 "의혹을 납득되게 해줘야 하는데 그렇지 않고 사건을 종결해서 답답하다"라고 말했다.

분명 경찰의 추정은 일리가 있으나 백 씨가 영산강변에 주차를 했다는 증거는 없다. 또한 보통 물속에 침수되는 차량과 달리 주차 모드였다는 점도 주목할만했다.

그리고 백 씨의 형은 백 씨의 차에서 완전히 분리된 핸들에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 차량에서 동생의 휴대전화를 발견했던 그의 형. 이에 백 씨의 형은 미흡했던 경찰의 차량 내부 감식을 지적했다.

특히 뒤늦게 경찰에 전달된 휴대전화는 부식이 심해 데이터 분석이 힘들었고, 이에 백 씨의 형은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제작진은 백 씨의 차량을 찾아 직접 증거를 수색했다. 그리고 차량 내부에서 일부러 끊어놓은 듯한 블랙박스 연결 선을 확인했다. 이에 경찰은 "블랙박스는 없었다. 달려있지 않았다"라고 했다.

차량 내부에 선이 있었다는 이야기에 경찰은 "당시 유실됐는지 블랙박스에 대한 내용은 없었다"라며 물속에서 유실되었다고 판단해 더 이상 조사를 안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제작진은 전문가들과 함께 차를 부검해보기로 했다. 전문가들은 조사를 통해 백 씨가 실종됐던 당시를 추적했다.

전문가는 "번개탄을 태워 자살을 할 경우에는 번개탄을 하나만 들고 오지 않는다. 여러 개를 들고 와서 포장지가 있었을 텐데 포장지는 없다. 그리고 번개탄을 피웠다면 조수석이나 뒤에 피울 텐데 조수석이 당겨진 것으로 봤을 때는 그 뒤편에 피웠을 가능성이 있다"라고 분석했다. 이에 당시 백 씨의 시신을 수습했던 장의사들의 의견도 일치했다.

그리고 전문가는 차량 매트에 번개탄을 피운 흔적이 없는지 살펴보았다. 하지만 번개탄을 피워 자살했다고 단정할 수 있는 흔적은 찾을 수 없었다.

그렇다면 사고의 흔적은 없을까? 또 다른 전문가는 "차 안에 떨어져 있던 핸들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물속에 오래 있다고 자연적으로 분리될 수 없다. 외력이 작용해서 분리됐을 가능성이 높다"라고 했다. 또한 차량 발견 당시 유리가 파손되지 않았으므로 차 안의 물건이 유실될 가능성이 극히 낮기에 사라진 블랙박스와 분리된 핸들은 더욱 이상하다고 평가했다.

강이 범람해 차량이 떠내려갔을 것이라는 경찰의 판단에 한 전문가는 "실종 당시는 4대 강 사업이 끝날 시점이었다. 이때 영산강은 호 수화되었다. 거의 정체된 고인 수준이었다. 차량이 휩쓸릴 유속이 아니다. 그리고 홍수로 차량이 떠내려갔다고 하면 저렇게 발견될 순 없다"라고 했다. 또한 제작진은 백 씨의 실종 당시 영산강에는 홍수는 없었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어 제작진은 백 씨의 차량과 같은 차량으로 차가 어느 정도까지 이동해야 떠내려갈 수 있는지 실험을 했다. 그리고 그 결과 당시 수위에 차량이 떠내려가는 것은 쉽지 않다고 판단했다.

그리고 경찰의 추정에 따르면 오랜 시간 영산강변에 주차되어야 했던 백 씨의 차량. 그렇다면 누군가에게 목격되지 않았을까? 하지만 백 씨의 차량과 비슷한 차량을 본 이는 어디에도 없었다.

이에 제작진은 백 씨가 실종됐던 당시 영산강변을 촬영한 사진을 모았다. 경찰의 계산대로 영산강변에 주차가 되었어야 할 시점은 4월 26일, 하지만 확인 결과 이 시점에 수면에 붙어 주차가 되거나 강변에 주차된 차량은 없었다.

그리고 제작진은 백 씨의 누나들과 함께 실종 당시 그의 금융거래 내역을 확인해봤다. 동생의 금융거래 내역을 확인한 누나들은 "너무 생소하다. 이해가 안 된다"라는 이야기를 했다. 누나들의 동의를 얻어 확인한 백 씨의 금융거래 내역. 그는 실종 얼마 전까지 대부분의 돈을 유흥비로 썼던 것. 특히 퇴직금과 대출금까지 모두 유흥비에 썼던 것으로 드러나 눈길을 끌었다.

이에 백 씨의 누나들은 "평상시 생활패턴이 일 끝나면 집에 와서 게임하고 그러는 아이였다. 외박도 별로 안 했다. 이런 소비는 너무 생소하다"라고 했다. 그의 친구들도 비슷했다. 그들은 "씀씀이가 헤프지 않았다. 몇십 년을 알았는데 술을 좋아하지도 않았다. 사채를 써서 유흥비에 사용할 사람이 아니다"라고 했다.

백 씨의 누나들은 "접대의 명목으로 사용했을 수 있다"라며 "을의 위치에서 돈을 썼던 게 아닐까 싶다"라고 했다. 당시 이직을 위해 일을 그만두고 일을 찾았던 백 씨. 이에 누나들은 백 씨가 쓴 돈이 취업 알선 때문일 것이라 추측했다.

제작진은 백 씨의 금융거래 내역을 보고 석 달간 한 유흥업소에서 400만 원에 달하는 돈을 지출한 것을 확인하고 수소문 끝에 당시 업소의 사장을 찾았다. 그리고 백 씨를 기억하는지 물었다.

사장은 "거의 1주일에 한두 번은 왔다. 착한 사람으로 수첩에 써뒀다"라고 했다. 또한 그는 "맨날 술 심부름만 했다. 노래 한 곡이나 부를까 말까 했다. 결제도 다 자기가 했다. 친구들이나 일행들이 결제를 한 적이 없다. 항상 혼자 다 결제를 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함께 왔던 이들에 대해서는 친구로 보였다고 했다.

하지만 사장은 실제 백 씨의 친구들 사진 속에서 익숙한 얼굴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에 백 씨의 가족들은 의심 가는 한 사람이 있다며 "나가기 일주일 전 누구를 만나러 나가서 집에 안 들어왔다. 형을 만나러 간다고 했다"라는 이야기를 했다. 또 다른 백 씨의 지인 또한 실종 전날 그가 취직했다면서 일을 하러 간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전했다. 그리고 일을 소개해준 이에 대해서는 정확한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백 씨는 실종 당시 형과 함께 사라진 것이 아닐까? 이에 제작진은 당시 CCTV에 포착된 백 씨의 차량에 다른 인물이 함께 타고 있지 않았는지 확인했다. 그러자 경찰은 "이 카메라는 차량번호만 나와서 누가 타고 있었는지는 모른다"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당시 백 씨 가족들이 제기한 납치 가능성에 대해 수사 여부를 묻자 "선배라는 것 외에 구체적인 이야기는 없어 수사를 하기 어려웠다"라고 밝혔다.

제작진은 전문가들과 함께 차량 공동 부검을 실시했다. 여러 가지 가설에 전문가들은 여러 가능성을 내놓았다. 그리고 "자살로 위장할 가능성도 있을 것 같다. 자살보다 타살에 무게를 두게 된다. 본인 의지로 주차 모드에서는 차량이 빠지긴 힘들다. 외력이 없이 이런 상황이 되었을 가능성은 적다. 제삼자의 힘에 의해 이런 일이 있었을 것 같다"라고 최종 의견을 내놓았다.

또한 전문가들은 "차량에 법 과학적 증거가 많았는데 인양하면서 많은 것들을 소실되고 손상되었다. 마구잡이로 인양했다는 증거가 차량에 그대로 남아있는데, 앞으로 이런 사건의 경우 정말 조심해서 인양해야 될 것이다"라고 조언했다.

그리고 제작진은 영산강 사건과 비슷한 낙동강 사건을 비교하며 전혀 다른 시신의 상태를 지적했다. 이에 전문가는 "완전히 시랍화 된 낙동강 시신은 물에 빠진 차에서 사망한 후 물속에 계속 방치되었을 가능성이 크지만 백골화된 영산강 시신은 다른 곳에서 사망한 후 시간이 흐른 후 차량과 함께 강에 들어갔을 가능성이 있다"라고 분석했다.

이에 제작진은 지금까지 취재한 내용과 차량 부검 의견 등을 가지고 수사팀을 다시 만나 재검토의 여지에 대해 물었다. 그러자 수사관은 "의문점에 대해 추가로 보강 수사를 할 것이고 사인에 대한 의혹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