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16131 0532020070361216131 05 0501001 6.1.16-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3771856000 1593774760000

한국체대, 코로나 확진자 발생에도 합숙훈련 허가…'결국 폭행 사태'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오해원 기자

노컷뉴스

한국체대는 교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남자 핸드볼부의 단체 합숙훈련을 허락했다. 결국 2박3일의 일정으로 떠난 합숙훈련 도중 고학년 선수가 저학년 선수에게 폭력 행위를 행사해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사진=한국체대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체육대학교 남자 핸드볼부 선수단에서 합숙훈련 중 폭행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학교측이 교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상황에서 합숙훈련을 허용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강원도 춘천경찰서는 지난달 15일부터 2박3일간 춘천의 교내 수련시설에서 합숙훈련을 한 한국체대 남자 핸드볼부에서 발생한 폭력 행위를 수사 중이다.

한국체대 핸드볼부 저학년 선수를 대상으로 한 고학년 선수의 폭력 행위는 상상 이상으로 가혹했다. 가해자는 피해학생들에게 라면 국물을 붓고 얼굴과 가슴을 때리는가 하면 흉기와 그릇을 던지기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학교측이 교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상황에서 핸드볼부 선수단의 합숙훈련을 허용한 것으로 CBS노컷뉴스 취재결과 확인됐다.

한국체대가 지난달 15일 교내 게시판 등을 통해 공지한 내용에 따르면, 지난달 10일 태권도학과 학부생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학생은 확진 판정을 받기 전 학과 수업에 참석하고, 선후배와 함께 식사를 하는 등 학교 안팎에서 다수의 학생과 밀접 접촉했다.

다행히 밀접 접촉자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한국체대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학생이 수업을 받은 건물을 포함한 교내 모든 건물에 방역 소독을 진행하는 한편, 전문실기수업을 제외한 모든 수업을 비대면 수업으로 전환했다.

이런 상황에서도 학교측은 남자 핸드볼부가 15일부터 2박3일의 일정으로 강원도 춘천의 교내 훈련시설에서 합숙훈련하는 것을 허용했다.

한국체대 관계자는 CBS노컷뉴스와 통화에서 “젊은 학생들이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훈련도 소극적으로 할 수밖에 없었고, 생활관에서 집단 격리 생활을 했다”며 “그러다 보니 재충전할 기회가 필요했다. 학교에서 학생들의 정서적인 스트레스를 줄여주기 위해 시도한 것인데 선후배 간의 불미스러운 일이 생겨서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교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뒤 남자 핸드볼부가 합숙훈련을 떠난 것에 대해 “모든 단체활동은 학교에 보고 후 가도록 돼 있다. 학교 차원의 관리가 부실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교내 확진자가 발생한 지 일주일도 되지 않은 상황에서 단체로 합숙훈련을 떠났다는 점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국가적 노력에 반하는 행동이었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다.

더욱이 체육계의 한 관계자는 남자 핸드볼부뿐 아니라 한국체대 소속 다른 종목 선수들 역시 비슷한 시기에 유사한 단체 활동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한 사실 여부를 묻자 한국체대는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에 2020년에 예고된 도쿄올림픽과 전국체전 등 수많은 체육 행사가 미뤄지는 현실 속에 미래 한국 체육을 이끌어 나갈 이들을 육성하는 국립대학인 한국체대의 안이한 현실 인식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