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5965 0972020060660595965 06 0602001 6.1.11-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95783000 1591396085000 related

'삼시세끼5' 이광수, 허당 매력→치킨 파티까지 "손호준 텃세 심해" [텔리뷰]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삼시세끼5 이광수 손호준 / 사진=tvN 삼시세끼 어촌편 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삼시세끼5' 배우 이광수 덕분에 멤버들이 행복한 치킨 파티를 즐겼다.

5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 어촌편5'에서는 이광수와 멤버들의 즐거운 섬 생활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이광수는 멤버들을 위해 고기 등 식재료를 잔뜩 사왔다. 아침 일찍 출발한 이광수를 위해 멤버들은 김치볶음밥 준비에 나섰다. 이를 지켜보던 이광수는 나지막히 "진짜 여기 사는 사람들 같다"고 감탄했다.

이후 손호준은 "몰랐어야 했는데 알았다. 너와 계속 있는 기분이었다. 우리가 네 반응을 예상했는데 정말 다 했다"고 말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유해진이 이광수를 따라하며 "선배님, 진짜 섬이 예쁜 것 같아요", "이게 뭐예요", "와"라며 흉내냈던 것.

그러자 이광수는 "잠깐 반겨주곤 다 각자 할일 한다"며 투정 아닌 투정했다. 특히 '싱크홀' 당시 함께 호흡했던 차승원에 대해 "너무 좋았다"고 표현했다. 이후 차승원의 김치볶음밥을 맛 본 이광수는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를 본 멤버들은 "국이라도 있으면 좋았을걸"이라며 괜히 미안해하기도 했다.

또 이광수는 허당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손호준이 어설픈 이광수의 일을 뺏자 "여기 텃세 너무 심한 것 아니냐"며 볼멘소리를 하기도 했다. 차승원의 계속된 핀잔을 듣다가 이광수는 "원래 저러시냐. 촬영할 때는 저 정도까진 아니었다"고 농담을 던졌다.

이후 멤버들은 이광수가 사온 토종닭을 튀겨 치킨을 만들었다. 노릇 노릇 구워지는 치킨을 보며 모두가 입맛을 다셨다. 이후 완성된 치킨에 간장 소스를 얹은 이들은 차승원의 요리 실력에 찬사를 보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