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27563 0672020060360527563 05 0508001 6.1.12-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60672083 false true true false 1591155334000 1591155371000

김연경, 흥국생명과 만나 본격 협상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김연경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지환혁 기자 = ‘배구여제’ 김연경(32)이 프로배구 여자부 흥국생명과 만나 협상을 본격 시작한다.

흥국생명 관계자는 3일 “김연경과 직접 만나 복귀를 논의할 예정”이라며 “선수의 복귀 의사를 확인하는 게 먼저”라고 전했다.

각 팀들은 이달 30일 오후 6시까지 선수 등록을 마쳐야 한다. 이에 흥국생명은 김연경의 의중을 확인한 뒤 복귀를 위한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할 계획이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013년 7월 이사회를 열어 해외에 진출한 김연경이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취득하지 못한 임의탈퇴 신분이라며 국내리그로 돌아올 경우 흥국생명과 직접 계약해야 한다고 뜻을 모았다. 김연경은 흥국생명에서 4년을 뛴 뒤 임대 선수 자격으로 일본, 터키에서 뛰었다. FA 자격을 취득하려면 흥국생명에서 2년을 더 뛰어야 한다.

흥국생명은 샐러리캡 한도(23억원) 내에서 김연경의 연봉 책정과 나머지 선수들에 대한 연봉 배분 문제에 대해 고민 중이다.

이재영(6억원)과 이다영(4억원) 자매에게 10억원을 배분한 상황에서 흥국생명이 김연경에게 쓸 수 있는 최대 액수는 연봉과 옵션 포함 6억5000만원이다. 나머지 6억5000만원으로 다른 14명의 연봉을 해결해야 한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