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2743 0182020060260492743 05 0507002 6.1.12-RELEASE 18 매일경제 51293293 false true true false 1591058187000 1591058289000

ESPN “삼성 허윤동, MLB에도 2번 밖에 없는 일 해냈다”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성범 기자

미국 ESPN이 삼성 신인 좌완투수 허윤동(19)을 조명했다. 메이저리그(MLB)에서도 2번 밖에 없던 일을 허윤동이 해냈다고 덧붙였다.

ESPN은 1일(한국시간) 지난주 가장 인상적인 KBO 기록을 전했다. 지난달 28일 5이닝 4피안타 5사사구 1탈삼진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된 허윤동이 주인공이 됐다.

ESPN은 “삼성의 좌완 허윤동은 1900년 이후 2명의 MLB 투수만이 해낸 일을 했다. 만 18세 나이에 무실점으로 KBO 데뷔전을 치러 롯데를 침묵시켰다. 현대 MLB에서 18세 투수가 데뷔전 무실점 승리투수가 된 경우는 1961년 샘 맥도웰, 루 크라우스밖에 없다”라고 전했다.

매일경제

미국 ESPN이 삼성 투수 허윤동을 조명했다.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


유신고를 졸업한 허윤동은 2020 프로야구 신인드래프트 2차 1라운드 5순위로 삼성에 지명된 신인이다. 2001년 6월19일생으로 만 18세 투수인 그는 18세 349일에 승리투수가 됐다.

허윤동과 비교된 두 MLB 투수들은 굵직한 커리어를 남겼다. 맥도웰은 18세 359일의 나이에 미네소타전에서 6⅓이닝 3피안타 5볼넷 5탈삼진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이후 올스타 6회, 평균자책점 1위 등을 기록하며 통산 2492⅓이닝 141승 134패 평균자책점 3.17을 기록했다.

크라우스는 18세 52일에 LA에인절스를 상대로 9이닝 3피안타 5볼넷 6탈삼진 완봉승을 거뒀다. 수상 이력은 없지만 10승 시즌을 세 번이나 보내며 캔자스시티, 오클랜드 선발진을 지켰다. 통산 성적은 1283⅔이닝 68승 91패 평균자책점 4.00.

허윤동은 로테이션 순서 상 3일 LG트윈스전 출격이 예상된다. LG와 지난 3연전에서 루징시리즈를 당한 삼성은 영건으로 설욕에 나선다. mungbean2@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