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1379 0562020060260491379 06 0601001 6.1.1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56144000 1591068216000 related

트와이스 다현, 일일 기상 캐스터로 ‘깜짝’ 등장 "뉴스 생방송은 처음…굉장이 떨려"

글자크기
세계일보

사진=JTBC 'NEWS 아침&' 방송화면 캡처


그룹 트와이스 다현이 일일 기상캐스터로 깜짝 출연했다.

다현은 2일 오전 JTBC 'NEWS 아침&'에 기상캐스터로 깜짝 출연했다. 예고에 없던 등장으로, 트와이스 측은 이날 오전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을 통해 출연 소식을 알렸다.

다현은 '오늘의 날씨' 코너에 등장했다. 앵커가 "새벽 일찍 나와 기상캐스터 교육도 받았는데 어떠냐'고 묻자, "지금 굉장히 많이 떨린다"면서 차분하게 날씨 소식을 전했다.

미세먼지 소식을 전하며 엄지를 치켜 올리며 환한 미소를 짓기도 했다. 이어 전국 낮 기온을 알리다가 잠시 주춤한 다현은 "떨리네요"라고 한 뒤, 다시 날씨 소식을 침착하게 전했다.

다현은 이어 앵커와 인터뷰를 가졌다. 트와이스는 전날 컴백했다. 다현은 "오랜만에 아홉 명 완전체로 9개월 만의 컴백이라 굉장히 설레고 기대가 크다"고 소감을 밝혔다.

트와이스는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준비했던 콘서트 등을 연기하기도 했다. 다현은 "많이 안타까웠다"라며 "팬 분들을 직접 만날 수 없어서 아쉽지만, 활동 기간 동안 팬 분들과 어떻게 소통할지 많이 고민했다. 다양하게 준비했으니 함께 즐겨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다현은 이날 기상캐스터로 출연한 것에 대해 "'오늘의 날씨'를 방송으로 보고 들으면서 만약 내가 하면 어떨까 하는 상상을 종종 해봤다"며 "지금까지 많은 생방송을 해봤으나 뉴스 생방송은 처음이라 굉장히 떨렸다"고 밝혔다.

다현은 가장 행복한 순간으로 "트와이스 다현이기 때문에 트와이스로 활동하는 게 가장 행복하다. 무대를 하고, 콘서트를 하고 팬 분들을 만날 때 눈에 보이지 않지만 무한한 에너지가 전달된다는 느낌을 받는다. 그럴 때 진정 살아있다는 느낌을 받고 행복을 얻는다"고 꼽았다.

끝으로 그는 "지금 아직도 제가 뉴스에 나왔다는 게 실감 나지 않는다"라며 "지금 힘든 시기이지만 함께 이겨내서 힘내시길 응원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다현이 속한 트와이스는 지난 1일 신곡 '모어 앤드 모어'(MORE & MORE)로 컴백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