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7871 0682020060260487871 05 0501001 6.1.12-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34400000 1591034483000

“많은 KPGA 선수들 마이너스 통장 생활… 실직자 심정 알겠다”

글자크기

‘코로나 자선 스킨스’ 4명의 소회

“이렇게 오래 집에 있어 본 적 없어… 일어나면 머리카락 치울 생각만”

문경준-이수민 팀 최종홀 6m 버디

박상현-함정우 팀에 극적 역전승

동아일보

문경준이 1일 경기 용인시 플라자CC에서 열린 ‘KPGA 스킨스 게임 2020’ 18번홀에서 약 6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성공한 뒤 주먹을 불끈 쥐며 기뻐하고 있다. 지난 시즌 제네시스 대상 수상자 문경준과 상금왕 이수민 팀은 2000만 원이 걸린 이 홀에서 승리하며 박상현-함정우 팀에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20년 넘게 고속도로를 달리다 어쩔 수 없이 휴게소를 만났습니다. 이제 다시 달릴 때가 됐습니다.”

6월이 시작되는 1일, 경기 용인시 플라자CC에서 열린 ‘KPGA(한국프로골프협회) 스킨스 게임 2020’ 사전 기자회견에서 박상현(37·동아제약)은 힘줘 말했다. 오랜만에 대회에 출전하게 된 설렘과 그동안의 마음고생이 교차하는 듯했다. 1995년 골프를 시작해 2005년 KPGA투어에 데뷔한 후 통산 10승(국내 8승, 일본 2승)을 따낸 그는 “대회 하나하나가 소중하다는 것을 느꼈다. 직장 잃은 사람의 심정을 알 것 같다”며 잠시 울먹이기도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무기한 연기됐던 KPGA투어가 드디어 기지개를 켰다. 다음 달 시즌 개막을 앞두고 이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자선기부 이벤트 대회가 열린 것. 지난 시즌 제네시스 대상 수상자 문경준(38·휴셈)과 상금왕 이수민(27·스릭슨)이 한 팀, 박상현과 2018시즌 명출상(까스텔바작 신인상) 수상자 함정우(26·하나금융그룹)가 한 팀을 이뤄 2 대 2 대결을 펼쳤다.

투어를 대표해 출전한 선수들은 그동안의 고충을 소개했다. 문경준은 “상위권 선수들을 제외하면 대부분의 선수가 상금에 의존해 왔는데, 대회가 열리지 않아 마이너스 통장을 쓰는 선수가 많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코로나19가 바꾼 일상도 전했다. 두 아들을 둔 박상현은 “살면서 이렇게 오래 집에 있어 본 적이 없다. 아침에 일어나면 잔디를 밟는 대신 방바닥 머리카락 치울 생각밖에 안 들더라”는 우스갯소리로 시즌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동아일보

선수들이 대회가 끝난 뒤 팔꿈치를 부딪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이수민, 박상현, 문경준, 함정우. 용인=주현희 스포츠동아 기자 teth1147@donga.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초 4월 개막 예정이었던 KPGA투어는 다음 달 2∼5일 부산경남오픈으로 시즌을 시작한다. 코로나19 사태로 개막이 미뤄진 데다 스폰서 확보에도 어려움을 겪으면서 대회가 17개에서 11개로 줄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가 지난달 개막해 총 23개 대회를 치르는 걸 감안하면 상황이 열악한 것이 현실이다.

한편 이날 대회에선 문경준-이수민 팀이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극적인 역전 승리를 따냈다. 2000만 원이 걸린 18번홀에서 문경준이 약 6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성공하면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1번홀(파5)을 이수민의 샷 이글로 출발하더니 처음과 끝이 화끈했다. 10스킨을 따낸 문경준-이수민 팀이 5600만 원을, 박상현-함정우 팀이 8스킨에 4400만 원을 획득했다. 문경준은 9번홀(파5)에 걸린 롱기스트(290m), 16번홀(파3)의 니어리스트(2.5m) 상금(각 200만 원)도 따내며 승리의 주춧돌을 놓았다. 가장 많은 6스킨을 따내 대회 최우수선수(MVP)에 뽑힌 박상현은 “그저 일을 한다는 게 너무 좋고 뿌듯하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날 문경준-이수민 팀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 구호협회에, 박상현-함정우 팀은 국경 없는 의사회 한국지부에 각각 상금을 기부했다.

용인=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