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0434 0512020060160480434 05 0506003 6.1.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95721000 1591005076000

스포츠계에 쏟아지는 플로이드 애도와 항의…음바페‧산초 등 동참

글자크기
뉴스1

미국 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숨진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를 애도하는 제이든 산초(도르트문트)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숨진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를 향한 스포츠계의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최근 축구계에서 가장 뜨거운 존재감을 보이고 있는 제이든 산초(도르트문트)는 특별한 세리머니(득점 뒤풀이)로 자신의 소신을 드러냈다.

산초는 1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파더보른 벤틀러 아레나에서 열린 파더보른과의 2019-20 독일 분데스리가 29라운드에서 1-0으로 앞서고 있던 후반 13분 자신의 첫 번째 골을 넣었다. 득점 후 산초는 유니폼 상의를 벗고 이너웨어에 쓰인 '조지 플로이드를 위한 정의'(JUSTICE FOR GEORGE FLOYD)라는 문구를 내보였다.

지난달 25일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남성 경찰의 과잉 진압 속에 목숨을 잃은 플로이드를 추모하는 메시지였다. 당시 경찰은 위조지폐 사용 혐의로 플로이드를 체포하는 과정에서 비무장 상태였던 그의 목을 무릎으로 눌러 질식하게 만들었다.

플로이드를 애도하고 백인 경찰에 항의하는 목소리는 NBA에서도 나왔다. 르브론 제임스(LA 레이커스)는 자신의 SNS에 미국프로풋볼(NFL)의 콜린 캐퍼닉의 '무릎 꿇기' 시위 사진과 경찰이 플로이드를 무릎으로 누르는 사진을 동시에 올리면서 "이제 이해가 되나, 아니면 아직도 모르는가?"라는 글을 남겼다.

캐퍼닉은 4년 전 흑인에 대해 경찰의 진압이 과하다는 의미를 담아 경기 시작 전 국가제창 대신 한쪽 무릎을 꿇는 모습으로 시위한 바도 있다.

그동안 정치적 의사표현을 하지 않던 마이클 조던도 SNS를 통해 "몹시 슬프고, 고통스러우며, 화가난다"면서 "우리는 서로의 말을 경청하고, 연민과 공감을 표해야 하며 분별없는 잔인함에 등을 돌리지 말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스1

득점 후 한쪽 무릎을 꿇으면서 인종 차별에 항의하는 메시지를 전달한 마르쿠스 튀랑(묀헨글라드바흐)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랑스 축구계의 '신성' 킬리언 음바페(22)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SNS에 사람이 소리치는 모습과 주먹 모양의 이모티콘과 함께 "조지 플로이드를 위한 정의"라는 글을 올린 바 있다.

산초와 함께 분데스리가를 누비는 마르쿠스 튀랑(묀헨글라드바흐)도 득점 뒤풀이로 의사 표현을 확실하게 했다.

프랑스 대표팀의 전설적인 수비수 릴리앙 튀랑의 아들이기도 한 튀랑은 우니온 베를린과의 경기에서 2-0으로 앞서나가는 골을 넣은 뒤 한쪽 무릎을 꿇으면서 캐퍼닉의 시위를 따라해 의사를 전달했다.

샬케04에서 뛰고 있는 미국 출신의 웨스턴 매케니(22)는 지난달 30일 베르더 브레멘과의 경기에 '조지 플로이드를 위한 정의'라 써 있는 특별한 완장을 차고 경기를 소화하기도 했다.
dyk0609@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