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62532 1082020060160462532 06 0603001 6.1.1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1488886 false true false false 1590967735000 1590967745000 related

혜은이 "이혼, 자식에게 부끄러운 일…김동현과 법원서 돌아서며 눈물"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가수 혜은이가 이혼 후 심경을 밝혔다.

혜은이는 '우먼센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혼 심경과 이혼 후 근황에 대해 털어놨다. 혜은이는 지난 해 7월, 김동현과 30년간의 결혼생활에 종지부를 찍고 협의이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혼 소식이 세간에 관심을 받은 것에 대해 혜은이는 “처음에는 알려지는 게 부담이 되고 두려웠다. 많은 분이 자기 일인 양 격려하고 공감해주셔서 위로가 됐다”고 감사한 마음을 밝혔다.

혜은이는 이혼 당시를 회상하며 “김동현 씨가 먼저 말을 꺼냈다. 그동안 이혼하지 않으려고 애쓰고 노력하며 살아왔는데 김동현 씨가 보기에 내가 너무 딱했나보더라. 어느 날 뜬금없이 ‘진심으로 미안하다. 수고했다’고 말하는데 기분이 묘했다”고 말했다.

혜은이는 “김동현은 가정적이고 섬세한 사람”이라며 “그동안 내게 알리지 않고 사업을 성공시켜서 나를 호강시켜주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는 다 내려놓고 편하게 살아봐’라고 내게 말하는데 이혼하면 이 사람도 더 이상 불안 속에 살지 않아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혼이 서로에게 자유를 주는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혜은이는 “덤덤한 마음으로 법원에서 도장을 찍고 돌아서면서 김동현 씨가 ‘미안하고 고맙다’고 말하는데 눈물이 났다. 지금도 서로에게는 미안한 마음뿐”이라고 털어놨다.

이혼 후 자녀들을 통해서도 용기를 얻었다고 밝혔다. 혜은이는 “이혼 후 딸아이에게 ‘누구의 아내도 아닌 누구의 엄마도 아닌 가수 혜은이로 행복하게 살아’라는 문자를 받았다”며 “이혼은 자식에게 참 부끄러운 일인데 이해해줘서 고마운 마음”이라고 전했다.

혜은이의 이혼 심경 풀 인터뷰는 '우먼센스' 6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아랑엔터테인먼트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