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3352 0182020053060443352 05 0507002 6.1.1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07660000 1590807726000

‘방출’ 모터, 아내와 한국 맛집탐방 3일 만에 끝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외국인 타자 테일러 모터(31·미국)가 5월30일 키움 히어로즈로부터 웨이버 공시됐다. 입단 후 1군 10경기 만에 쫓겨났다는 얘기다.

모터는 29일(한국시간) 미국 WPEC가 보도한 화상 인터뷰에서 “아내와 재회했다. 우리는 한국 음식을 좋아한다. 집 근처에 좋은 식당이 많더라. (미국과 달리 거주지 인근에서 즐길 수 있는) 맛집 문화에 점점 빠져들고 있다”라며 말했다.

WPEC는 미국 플로리다주 웨스트팜비치 방송국이다. 모터는 1989년 웨스트팜비치에서 태어났다. 아내 멜리사는 남편과 함께하기 위해 5월12일 한국에 들어왔다.

매일경제

외국인 타자 테일러 모터가 키움 히어로즈 1군 10경기 출전 후 방출됐다. 태극기 머리띠를 두르고 훈련하고 아내와 한국 맛집을 탐방하며 적응력을 과시했으나 야구장에서 활약은 극히 저조했다. 사진=MK스포츠DB


미국으로부터 입국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주 동안 격리된다. 모터는 멜리사와 재회 후 3일 동안 맛집을 섭렵하며 즐겁게 지내다 4일째 방출을 통보받은 것이다.

WPEC는 모터가 “한국에서 사랑하는 야구를 하면서 음식과 문화, 그리고 새로운 환경을 즐기고 있다”라고 말한 것도 소개했다.

코로나19 여파로 메이저리그(MLB)가 중단된 미국과 달리 무관중이긴 하지만 프로야구선수로 활동할 수 있고 맛집도 탐방했다. 그러나 2020 KBO리그 성적은 실망스러웠다.

모터는 키움 1군에서 출루율+장타율(OPS) 0.335에 그쳤다. 2016~2018년 탬파베이 레이스와 시애틀 매리너스, 미네소타 트윈스 소속으로 MLB 141경기에 나와 기록한 OPS 0.575보다도 저조한 성적이다. dan0925@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