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8729 0022020052960438729 05 0501001 6.1.11-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51705000 1590903075000

맥그리거, ‘한 번 붙자’는 실바의 수퍼파이트 제안 수락

글자크기
중앙일보

사진 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 최대 종합격투기 단체 UFC의 간판스타 코너 맥그리거(32·아일랜드)와 앤더슨 실바(45·브라질)의 ‘수퍼파이트’가 성사될 전망이다.

29일(한국시간) 실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맥그리거에게 체급을 뛰어넘는 수퍼파이트를 제안해 수락한다는 답을 받았다고 전했다.

실바는 “나는 위대한 선수를 엄청나게 존경한다. 코너와 내가 수퍼파이트를 한다면 스포츠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며 “우리 중 누구도 팬들에게 아무것도 증명할 필요가 없다”고 썼다.

이어 “나는 UFC와 격투기 팬들이 이러한 위대한 격투기 장관을 보길 원한다고 믿는다. 그(맥그리거)를 상대로 내 격투기 기술을 테스트한다면 환상적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맥그리거는 곧바로 응답했다. 맥그리거는 트위터에 자신과 실바의 사진을 첨부한 뒤 “난 수락한다”고 밝혔다.

다만 두 사람의 맞대결이 당장 실현되기는 힘들 전망이다. 실바는 이달 초에 수술을 받았다. 당장 옥타곤 복귀는 쉽지 않다.

실바는 잔여 UFC 계약을 소진할 대상으로 고만고만한 상대가 아니라 UFC를 상징하는 맥그리거를 지목했고, 맥그리거는 이에 화끈하게 응답했다.

전 미들급 챔피언 실바는 UFC 역사상 최장기간 타이틀 방어(10차)에 성공한 살아있는 레전드로 종합격투기 45전 34승 10패를 기록하고 있다. 적잖은 나이가 말해주듯 현재는 전성기에서 내려온 상태지만 여전히 종합격투기의 살아있는 전설이다.

전 UFC 페더급, 라이트급 챔피언이자 악동 이미지로 더 유명한 맥그리거는 22승 4패를기록 중이다. 주로 페더급에서 뛰었기에 훨씬 미들급의 실바와는 차이가 있다. 맥그리거는 웰터급보다 더 높은 체급에서는 아직 싸워본 적이 없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