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2796 1072020052860412796 05 0506003 6.1.12-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58200000 1590658222000

맨유, 도르트문트에 제안 "산체스 줄 테니 산초 이적료 깎아줘"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과연 도르트문트가 반길만한 제안일까?

제이든 산초(20) 영입에 가장 적극적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도르트문트와 협상을 벌이고 있다. 산초는 이번 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도움 1위(15개), 득점 3위(14골), 공격 포인트 1위(29포인트)로 엄청난 존재감을 보이고 있다.

역시 관건은 1억 파운드(약 1511억 원)에 달하는 산초의 몸값이다. 맨유는 산초 이적료를 깎기 위해 선수까지 보낸다는 계획이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28일(한국 시간) "맨유가 산초의 이적료를 낮추기 위해 알렉시스 산체스(32)를 거래에 포함시킬 생각이다"라고 보도했다.

도르트문트가 반길 리는 알 수 없다. 산체스는 맨유에서 부진한 경기력을 보인 뒤 이번 시즌 인터 밀란으로 임대됐다.

하지만 인터 밀란에서도 활약은 저조했다. 올 시즌 단 1골만 기록했고 주급은 무려 50만 파운드(약 7억6000만 원)에 이른다. 가성비가 최악인 산체스를 도르트문트가 좋아할 가능성은 매우 적다. 오히려 산체스를 처리하는 비용으로 산초 이적료를 더 청구할 수 있다.

그럼에도 맨유는 희망을 품고 있다. '데일리메일'은 "맨유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산체스를 얹을 경우 산초의 이적료가 내려갈 거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