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55577 0182020052660355577 05 0507002 6.1.11-RELEASE 18 매일경제 58654445 false true true false 1590494375000 1590494406000

유원상-유민상, 프로야구 역대 두번째 형제 투타 맞대결서 형이 웃었다 [현장스케치]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수원) 안준철 기자

프로야구 역대 두 번째 형제 투타 맞대결이 성사됐다. kt위즈 유원상(34)과 KIA타이거즈 유민상(31)이 그 주인공들이다.

26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KBO리그 KIA-kt전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 형제 투타 맞대결이 성사됐다.

KIA가 3-0으로 앞선 7회초에 형제 맞대결이 나왔다. 1사 1,2루에서 이날 KIA 6번 3루수로 선발출전한 유민상이 들어섰다. 마운드에는 유원상이 있었다. 둘은 유승안 전 한화 이글스 감독의 아들들.

매일경제

2020 프로야구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kt 위즈의 무관중 경기가 26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7회초 1사 1,2루 kt 유원상이 동생 KIA 유민상을 상대로 역투하고 있다. 사진(수원)=옥영화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원상은 4번타자 최형우 타석부터 마운드에 올랐다. 나지완을 우익수 뜬공 처리하며 가까스러 첫 아웃카운트를 잡았다. 이후 동생과 맞대결이었다. 형제 사이인 둘의 맞대결은 처음이다.

프로야구 전체로 기록을 넓히면 두 번째다. 1995년 쌍방울 레이더스와 태평양 돌핀스와의 경기에서 태평양 투수 정명원과 쌍방울 타자 정학원이 맞붙었다. 형인 정명원이 유격수 땅볼로 동생을 잡았다.

이날도 형이 웃었다. 유원상이 유민상을 유격수 뜬공 처리했다. 형을 공략하려던 유민상은 아수이운 표정으로 더그아웃으로 돌아갔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