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4426 0292020040959394426 05 0506003 6.1.8-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16920000 1586416957000

리버풀-맨유-맨시티 이어 레알까지...발렌시아 신성 토레스 향한 러브콜 뜨겁다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균재 기자] 레알 마드리드가 발렌시아의 신성 페란 토레스(20)를 눈독들이고 있다.

스페인 매체 마르카는 8일(한국시간) 레알 마드리드가 토레스를 주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토레스는 발렌시아의 현재이자 미래이다. 2006년부터 2017년까지 발렌시아 유스 팀서 성장한 그는 2017년 1군에 데뷔해 기둥으로 성장했다. 토레스는 올 시즌 라리가 25경기서 4골 4도움, 유럽챔피언스리그 6경기서 2골 2도움을 올리며 활약했다.

2선 우측면 날개인 토레스는 스페인 각급 연령별 대표팀서 뛸 정도로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최근 유망주를 데려와 키우며 재미를 보고 있는 레알의 레이더도 토레스를 눈여겨보고 있다.

발렌시아는 구단의 미래인 토레스를 지키기 위해 1년여 전 그의 바이아웃(이적 허용금액)으로 1억 유로(약 1324억 원)를 책정하며 재계약을 맺은 바 있다.

발렌시아와 토레스의 계약기간은 2021년 6월까지로 어느덧 1년여 밖에 남지 않았다. 리버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맨체스터 시티, 도르트문트, 유벤투스 등 빅클럽의 러브콜이 이어지고 있어 레알도 영입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dolyng@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