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69575 1022020040859369575 05 0506003 6.1.7-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46647000 1586346658000

BVB, 산초 이적 막지 않는다...단 가격표는 '1805억'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신성' 제이든 산초를 향한 빅 클럽들의 러브콜이 쏟아지고 있다.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도 산초가 원한다면 이적을 막지 않을 계획이다. 단 1억 2000만 파운드(약 1805억 원)만 지불하면 된다.

맨체스터 시티 유스 출신의 산초는 지난 2017년 도르트문트에 합류했다. 지난 시즌 분데스리가 34경기에 출전해 12골 14도움을 기록하며 도움왕에 올랐고, 이번 시즌 역시 엄청난 경기력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 분데스리가에서 23경기에 출전해 14골 15도움을 기록하며 리그 득점 3위, 도움 2위에 올라있다.

이런 활약상에 힘입어 산초는 유럽 10대 선수 중 최고로 인정받고 있고, 독일 분데스리가 역사에도 이름을 남겼다. 축구 통계 매체 '옵타'는 "산초가 3월 25일 20세가 됐고, 그는 10대 선수로 분데스리가에서 27골을 기록했다. 분데스리가 역사상 경쟁자가 없고, 최고의 보석이다"고 극찬했다.

자연스레 산초를 향한 러브콜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측면에서 활약해줄 '에이스'를 찾는 맨유와 첼시가 뜨거운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도르트문트도 산초가 원한다면 이적을 막지 않겠다는 계획이다. 도르트문트의 CEO 한스-요아힘 바츠케는 독일 '빌트'를 통해 "우리는 산초의 잔류를 선호한다. 그러나 우리는 선수가 원하는 것을 존중한다"면서 이적의 여지를 남겼고, 영국 '이브닝스탠다드'는 "도르트문트는 산초가 원한다면 이적을 막지 않겠다는 계획이다"고 보도했다.

물론 조건은 있다. 엄청난 이적료다. 도트문트는 1억 2000만 파운드의 이적료면 산초를 이적시키겠다는 생각이다. 영입전에서 앞서 있는 것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다.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모든 구단들이 타격을 입고 있지만 맨유는 견고한 스폰서십으로 인해 선수들의 연봉 삭감 없이 팀을 운영하고 있다. 여기에 엄청난 이적료까지 사용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이브닝 스탠다드'는 "맨유가 산초 영입전에서 앞서 있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과 에드 우드워드 부사장 모두 이번여름에 공격수 보강을 노리고 있다"고 전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