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9880 1132020040759319880 05 0501001 6.1.7-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20163000 1586220346000

ESPN “한국 프로야구, 미국 스포츠에 교훈준다”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문대찬 기자 =미국 스포츠매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처하는 한국야구를 조명했다. 마스크를 쓴 채 자체 청백전을 치르는 등 시즌 준비를 이어가는 모습이 주목 받는다.

ESPN은 7일(한국시간) '거의 모든 나라에서 야구가 멈췄지만, 한국에서는 (공식 경기는 아니지만) 투수가 공을 던지고 타자가 스윙한다'며 '한국 야구가 미국 스포츠에 교훈을 줄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롯데 자이언츠에서 뛰는 투수 댄 스트레일리와 행크 콩거 배터리 코치, 조쉬 헤르젠버그 투수 코디네이터의 인터뷰를 중심으로 한국 상황을 전했다.

스트레일리는 '한국 야구는 '누구도 코로나19 증상을 보이지 않는 상황'을 만들고자 한다'며 '우리 팀에서도 발열 증상을 보인 선수가 있었다. 팀은 훈련을 중단했고, 모두가 집으로 돌아가 대기했다. 몇 시간 뒤에 해당 선수가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문자 메시지를 받았고, 나는 안심하고 음식을 사러 집 밖으로 나왔다'고 전했다.

그는 '한국에서는 코로나19 검사를 상대적으로 쉽게 받을 수 있고, 10시간 이내에 검사 결과가 나온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콩거 코치는 마스크를 쓰지 않고 은행에 갔다가 제지당한 일화를 전했다. 스트레일리는 대형 마트 입구에서 '쇼핑 카트를 소독하고, 마스크를 착용하라'는 말을 들었다.

헤르젠버그 코디네이터는 '호주 전지훈련을 마치고 한국에 도착했을 때는 '한국 정부의 대처가 과하다'라고 생각했다. 지금은 '그때 내 생각이 틀렸다'는 걸 인정한다'고 밝혔다.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한국을 크게 넘어섰다. ESPN은 한국 정부의 대처와 시민들의 사회적 거리 두기 등을 그 이유로 꼽았다.

한국 야구단의 대처도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ESPN은 선수와 직원이 야구장에 입장할 때 체온을 재고, 코치들이 마스크를 쓰고 훈련을 지시하는 등의 장면을 '모범 사례'로 제시했다.

한편 한국프로야구는 KBO의 코로나19 매뉴얼에 따라 움직이고 있다. 프로야구 10개 구단은 선수, 코치, 직원 등이 발열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이면 곧바로 훈련을 취소하고, 선수단이 자가 격리를 한다.

mdc0504@kukinews.com

쿠키뉴스 문대찬 mdc0504@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