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3755 0442020040459273755 06 0602001 6.1.7-RELEASE 44 SBS funE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06028000 1586006046000 popular

[스브스夜] '정글의 법칙' 백종원의 수제자 양세형, 피시 앤 칩스 '맞춤 소스' 완성

글자크기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funE | 김효정 에디터] 백종원의 수제자인 양세형이 대활약을 펼쳤다.

4일에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with 바탁'(이하 '정글의 법칙')에서는 양세형이 저녁 만찬을 화려하게 장식할 소스를 만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병만족은 첫날 저녁 식사로 정글 피시 앤 칩스를 준비했다. 병만족장의 지휘에 만들어진 어묵에 민물 생선을 튀겨낸 것.

이를 보던 양세형은 "제가 지금 여기 깔라만시랑 고추, 코코넛 워터로 소스를 만들어볼까요?"라며 소스를 만들겠다고 나섰다.

이에 이상준은 "세형이는 백 선생님이 인정한 수제자예요"라며 "맞잖아. 인정받았잖아"라고 양세형을 부추겼다.

양세형은 "요리를 잘하지는 않는데 요리를 좋아한다. 레시피 보고 다 따라 할 수 있다"라며 "대단한 걸 먹는다고 맛있는 게 아니다. 상황에 따라 어떤 걸 먹느냐에 따라 맛있다고 생각할 수 있다"라고 피시 앤 칩스에 곁들일 소스 만들기에 도전했다.

양세형은 코코넛 워터에 코코넛 과육, 구운 바나나, 고추를 넣고, 마지막으로 레몬 그라스까지 넣어 끓였다. 비주얼은 그다지 끌리지 않는 소스가 완성되고 부족원들은 소스를 맛보았다.

함은정은 "단짠단짠이 아니라 단맵단맵이다"라고 했고, 이상준은 "우와 이거다"라며 감탄했다. 이에 양세형은 "코코넛이 들어가면서 감칠맛을 낸다. 그리고 레몬그라스 때문에 오래 끓이면 단맛이 더 우러날 거다"라고 설명했다.

양세형은 "그 맛이나 향들이 내가 안 먹어봤어도 머릿속에서 느껴졌다"라고 확신했다. 이상준은 "소스가 그냥 맛있다. 갈릭소스 맛도 난다"라고 했고, 다영은 "이거 미쳤다"라며 소스 맛을 극찬했다.

이어 이상준은 "백 선생님이 인정한 수제자다. 난 요리를 할 때는 세형이를 믿는다"라며 양세형을 또 한 번 칭찬했다.

민물생선과 어묵, 카사바칩 튀김에 양세형의 소스까지 모든 준비가 끝나고 식사를 시작했다. 양세형은 민물생선 튀김에 "비린내가 하나도 없어서 바다 생선이라고 해도 믿을 거 같다"라고 놀랐다.

또한 소스에 곁들인 튀김을 맛본 병만족장은 "소스랑 진짜 어울린다"라고 엄지를 치켜올렸다. 이에 오지원도 "소스가 화룡점정이다"라고 했다. 이를 보던 이상준은 "양세형, 일낼 줄 알았다"라고 덧붙였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