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22905 0362020040259222905 06 0602001 6.1.7-RELEASE 36 한국일보 14772103 false true true false 1585792260000 1585794751000 related

‘우다사’ 이윤미 “둘째 다운증후군 루머, 반박하지 않은 이유는…”

글자크기
한국일보

'우다사' 이윤미가 자녀들을 둘러싼 루머를 언급했다. MBN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이윤미가 자녀들을 둘러싼 루머를 향한 답답한 심경을 드러냈다.

지난 1일 오후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2’(이하 ‘우다사’)에서는 박은혜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은혜는 절친 이윤미와 만나 저녁식사를 하며 이야기를 나눴다.

박은혜는 자신의 근황을 묻는 이윤미에게 “요즘은 매 순간이 좋다. 일이 안 풀릴 땐 애들 때문에 좋았고, 일이 좋을 땐 애들 때문에 힘들었는데 요즘엔 다 좋다”고 답했다.

이어 박은혜는 “내가 맞춘다고 생각했는데 어느 순간 상대방이 나를 맞췄을 수도 있는 거지라고 생각한다”며 “댓글을 봐도 예전엔 ‘왜 이런 걸 써?’라고 했는데 이제는 인정하게 되더라”는 심경을 덧붙였다.

이에 이윤미는 “나한테 뭐라 그러면 괜찮다”며 “나에게도 그런 댓글이 있다. 주영훈 둘째가 다운증후군이라는 연관검색어가 계속 떠있다. 다운증후군 때문에 셋째를 낳고, 그래서 둘째한테 잘해준다고 소설을 쓰더라”고 자녀들을 둘러싼 루머를 언급했다.

그는 “실제로 그런 아이가 있는 부모한테는 아니라고 하는 게 상처가 될 것 같더라. 그렇게 아무렇게 쓰지 않은 글들에 그런 부모들은 너무 속상할 것 같더라. 아니라고 이야기하는 게 중요한 게 아닌 것 같더라”고 이 같은 루머를 적극 해명하지 않았던 이유를 덧붙였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