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1597 0582020033159181597 05 0506002 6.1.8-RELEASE 58 스포츠월드 50993684 false true true false 1585659094000 1585666436000

K리그 축소 시나리오는 3가지, 핵심은 “개막 시점”

글자크기

K리그, 대표자 회의를 통해 일정 축소 논의

개막 시점에 따라 축소 방안 달라질 예정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2020 K리그의 일정 축소가 가시화되고 있다. 결정 기준은 ‘개막 시점’이다.

지난달 말 닻을 올려야 했던 K리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기승을 부리면서 무기한 연기됐다. 많은 관중이 응집하는 축구 입장에서는 ‘사회적 거리 두기’ 등 정부 지침에 따른 불가피한 선택이었다.

언제까지 무작정 기다릴 수는 없다. 벌써 한 달이 지났다. 이번 시즌을 어떻게 소화할지에 대한 윤곽을 그려야 할 때다. 이에 지난 30일 축구회관에서 K리그 구단 대표자들이 모였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주관 아래 코로나19 사태 속 K리그 개막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하지만 명확한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다행히 개막 시점이 미뤄지는 만큼 리그 경기 수 축소는 불가피하다는 쪽으로 뜻이 모였다.

K리그는 현재 12개 구단이 각 팀과 정규리그에서 3번씩 맞대결을 벌인 뒤(33경기) 상·하위 6개 구단으로 파이널라운드를 각각 1회씩(5경기) 진행한다. 그렇게 총 38경기가 열려 우승팀과 강등팀이 결정된다. 하지만 2020시즌에는 이것보다 적은 횟수의 경기들로 시즌이 치러질 전망이다. 이번 대표자 회의에서는 지금까지 거론됐던 축소안들을 토대로 이야기를 나눴는데 총 3가지다.

첫 번째는 파이널라운드 없이 팀당 3차례씩 붙는 33경기 체제, 그다음은 팀당 두 번씩 22경기를 치르고 파이널라운드를 두 번 진행(10회)하는 32경기 안이다. 마지막은 팀당 두 번씩 맞대결을 펼치고 파이널라운드를 1회 하는 27경기다.

마지막 시나리오가 가장 이상적이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일정을 최소화하면서 혹시 모를 또 다른 중단 사태에 대비한 예비일을 확보할 수 있다는 이유다. 아직 무엇하나 확정된 것은 없다. 개막 시점에 따라 시나리오가 달라진다는 것만 정해졌다.

연맹 관계자는 “회의에서 어떤 안이 더 힘을 받은 것은 없었다. 다만 개막 시점이 언제냐에 따라 예비일이 달라진다. 그럼 몇 경기가 가능한지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사회도 아직 일정이 안 잡혔다. 상황을 주시하면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1366,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