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0281 0672020033059150281 06 0601001 6.1.7-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63511000 1585564645000 related

아역배우 서우진 모친, 성정체성 논란에 분노 "남자도 이런 상남자가 따로 없다"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tvN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 = tvN '하이바이,마마!'에 출연 중인 아역배우 서우진의 모친이 '성정체성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서우진의 모친은 30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참다 참다 몇 마디 한다. 우진이 성정체성에 대해 걱정하시는 분이 많으시던데 이 또래 다른 아이들과는 다르게 우리 우진이는 자신이 현재 무엇을 하고 있는지 왜 서우가 되어 여자아이역을 하는지 너무 잘 이해하고 있는 똑똑한 아이다"라고 적었다.

또한 "서우 역을 하려고 주인공 욕심에 오디션을 본 것도 아니었다. 물론 여아 역을 제안 받았을 때 우진이에게 의견을 물어봤고 흔쾌히 괜찮다고 잘 할수 있다 대답했다"며 "성정체성이요? 이 아이 겪어 보신 분들은 다 아실거다. 성 정체성 걱정은 오지랖이었구나 하구요. 우진이는 남자도 이런 상남자가 따로 없다. 귀엽다 예쁘다는 말보다 멋있다 상남자다라는 말을 좋아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헐크가 되는게 꿈이다. 헐크가 힘이 쎄니까 헐크처럼 힘이 쎈 사람이 되고 싶다고 한다. 노는거 행동하는거 얘기하는거 완전 그냥 남아다. 더군다나 아빠가 심리박사 과정 마치고 심리전문가로 일하고 있다. 저도 심리학을 전공했다. 그 누구보다 잘 아는 사람들이다"라며 "간혹 불편한 말들을 하시는 분들이 계신데 겉으로 보이는 부분만 보고 편견을 갖거나 유언비어 퍼트리지 마셨으면 한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모친은 "내 새끼 그 누구보다 제가 더 잘 알고, 아끼고 사랑하고 위한다"면서 "네. 남아인거 알고 보면 남아처럼 보이고 몰입감 떨어지고 보기 불편할 수 있다. 그건 충분히 이해한다. 하지만 견해의 차이일 뿐이지 남아가 잠깐 여아역을 한다고 도가 지나치게 비난을 하는건 다시 생각해 봐야 할 문제가 아닌가 싶다"고 게재했다.

또한 "아울러 예쁘게 봐주시고 응원주시는 분들이 너무 많다. 정말 너무 감사하고 큰 힘이 된다. 우진이 사진 폰 화면 해도 되냐 프로필 사진 해도 되냐 많이 디엠 주시는데 답 못드려서 죄송하다. 상업적, 혹은 나쁜 목적으로 사용하지 않는 한 다 가능하다. 오히려 너무 감사하고 영광이다. 앞으로 남은 촬영도 힘내서 열심히 하겠다. 끝까지 관심가져 주시고 사랑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아역배우 서우진은 '하이바이,마마!'에서 조강화(이규형 분)와 차유리(김태희 분)의 딸 조서우 역으로 출연 중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