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45512 0432020033059145512 05 0501001 6.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53191000 1585553320000

K리그1 '일정 축소' 큰 틀 합의…개막 시점은 여전히 '깜깜'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무기한 연기된 프로축구 K리그 개막과 운영 방식을 협의하기 위한 K리그1 대표자회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여파로 무기한 연기된 프로축구 K리그 구단들이 올 시즌 일정을 큰 폭으로 축소하는 데 합의했습니다.

K리그1(1부 리그) 12개 구단 사장·단장들은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대표자 회의를 열어 이같이 합의했습니다.

이에 따라 2020시즌이 개막하면 풀리그 방식으로 팀당 33경기를 치르고, 상·하위 6개 팀으로 나뉘어 5경기씩을 더 치르는 현행 38라운드 방식이 아닌 다른 방식으로 시즌이 치러질 전망입니다.

스플릿 시리즈 없이 33라운드만 치르는 방식은 물론 32라운드(정규리그 22라운드+스플릿 10라운드), 27라운드(정규리그 22라운드+스플릿 5라운드) 등 여러 방식이 이날 회의에서 논의됐으나 대표자들은 결론을 내지는 않았습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개막 시점이 미뤄지고 있어 경기 수가 축소되는 부분은 불가피하다는 데 공감대가 형성됐다"면서 "리그 개막 시 홈·어웨이 경기 수에 불균형이 발생하더라도 각 구단이 유불리를 따지지 않고 불리한 부분을 감수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대표자들은 개막 뒤에도 선수 감염 등 돌발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충분한 '예비일'을 둬 비교적 느슨하게 일정을 짜야 한다는 데에도 의견을 모았습니다.

리그 방식에는 큰 틀의 합의가 이뤄졌지만, 개막 시점은 여전히 불투명합니다.

이날 대표자 회의에서 개막 시점과 관련한 유의미한 결론이 나오면 4월 초 리그 최고 의결기구인 이사회가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당분간 열리지 않게 됐습니다.

연맹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지 않은 시점에서 개막 시기를 정하기는 어렵다는 데 의견이 모아졌다"면서 "코로나19 확진자 수와 개학 시점과 방식, 정부의 대응 방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개막 시점을 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본격적인 회의에 앞서 질병관리본부 본부장을 맡았던 전병율 차의과대학 교수가 대표자들에게 코로나19의 성격과 예방법 등에 관해 설명했습니다.

전 교수는 특히 개막 시점을 정하는 데 있어 경기 뒤 선수들의 면역력이 크게 떨어져 코로나19에 취약한 상태가 된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종오 기자(kjo@sbs.co.kr)

▶ 'n번방 · 박사방' 성착취 사건 파문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VOTE KOREA 2020 온라인 갤러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