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1503 0292020032959111503 06 0602001 6.1.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37960000 1585438066000 related

‘끼리끼리’ 황광희, 美친자 은지원 설계에 유체이탈 ‘인간 미사일’ 변신

글자크기
OSEN

[OSEN=강서정 기자] ’끼리끼리’의 황광희가 ‘인간 미사일’로 변신했다. 그는 은지원의 설계(?)에 무쇠 징과 세기의 대결에 나섰다는 후문. 웃음을 위해 ‘인간 당목’이 된 황광희의 모습은 보신각 타종 행사를 방불케 했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29일 오후 5시 방송되는 MBC ‘끼리끼리’에서는 500년 전 조선 시대로 돌아가 펼쳐지는 ‘신 흥부와 늘부’가 펼쳐진다. ‘흥끼리’와 ‘늘끼리’는 제작진이 ‘흥부와 놀부’를 패러디해 고안한 각종 미션과 선택을 통해 빅 재미를 쫓는 가운데, ‘머리로 징 치기’ 대결이 펼쳐진다.

공개된 사진 속 황광희는 ‘머리로 징 치기’ 대결을 펼치는 끼리들을 보며 놀란 토끼 눈을 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다년간 버라이어티에 다져진 예능 설계자 은지원이 제안한 게임으로, 끼리들은 각 팀이 머리로 징을 쳐 합산한 데시벨(dB)로 승패를 가리기로 한 것. 이들은 일제히 ‘자체 내동댕이’로 몸개그를 펼치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특히 황광희를 들고 있는 ‘흥끼리’의 모습까지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황광희는 자신의 차례가 오자 마음을 먹은 듯 자신의 몸을 ‘흥끼리’ 멤버들에게 맡겼고, 승리를 위한 단합의 ‘타종 행사(?)’가 펼쳐졌다고.

마치 종을 치는 ‘인간 당목’에서 순식간에 미사일로 변한 황광희. 상투까지 날아가는 등 ‘종이 인형’의 고군분투를 본 끼리들은 “보신각이야?”라며 웃음을 참지 못했다.

그런가 하면 게임을 설계한 은지원이 마치 달리기 선수가 된 듯 자세를 잡고 있는 모습이 공개돼 웃음을 자아낸다. 그는 다른 끼리들의 모습을 지켜본 뒤 최고의 소리를 얻기 위해 이 같은 행동을 했다고 전해져 어떤 결과로 이어졌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과연 황광희의 헌신이 ‘흥끼리’를 승리로 이끌었을지, ‘인간 당목’으로 변신한 황광희의 맹활약은 오늘(29일) 일요일 오후 5시 방송되는 ‘끼리끼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MBC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