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0242 0362020032859110242 06 0602001 6.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00400000 1585400573000 related

‘불후의 명곡’ 봄빚, 코로나19 극복 응원 “어두운 밤엔 작은 빛도 큰 의지”

글자크기
한국일보

‘불후의 명곡’ 봄빛이 전설로 출연했다.KB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봄여름가을겨울(김종진)과 빛과 소금(장기호 박성식)이 코로나19로 힘든 시간을보내고 있는 사람들을 위해 위로와 용기 메시지를 전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에 ‘전설’로 출연한 봄여름가을겨울X빛과소금(이하 봄빛)은 ‘전설’로는 이례적으로 오프닝 공연을 펼쳤다.

신곡 ‘행복해야 해요’로 이날 방송의 문을 연 봄빛은 “여러분께 행복, 웃음, 희망의 이야기를 드리려 ‘불후의 명곡’에 왔다”고 운을 떼고 “어두운 밤에는 작은 빛도 큰 의지가 된다. 희망을 잃지 말고 나와 모두를 위해 크게 웃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브라보 마이 라이프’(Bravo, my life)를 들려주며 큰 감동을 선사했다. 코로나19 사태로 마스크를 쓰고 웃음을 잃은 모두를 위해 따뜻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 것.

불후’에 ‘전설’로 출연한 김종진, 장기호, 박성식이 지난 해 고(故) 전태관이 세상을 떠난 지 1년째 되는 날에 맞춰 ‘리:유니온’(Re:union)이라는 타이틀로 앨범을 발표했다.

‘리:유니온’ 앨범은 세 사람이 1986년 고(故) 김현식의 밴드 봄여름가을겨울로 함께 음악을 시작한 이후 33년 만에 다시 뭉쳐 발표한 작품이다.

이날 ‘불후’는 한국 대중음악의 큰 획을 그은 봄여름가을겨울과 빛과 소금 두 팀이 ‘봄빛’ 완전체로 함께 한 자리인 만큼 역대급 라인업으로 채워졌다.

‘불후’ 최다 우승자이자 최다 트로피 보유자 정동하, 여자 트로피 최다 보유자 알리의 빅매치 뿐 아니라, 씨야 출신 보컬 김연지, 밴드 딕펑스, 정승환, 밴드 퍼플레인 등 쟁쟁한 뮤지션들이 참여했다.

이날 모든 출연자들이 각각 자신만의 개성으로 봄빛의 명곡을 재해석해 특별한 무대를 꾸몄으며 ‘비처럼 음악처럼’을 부른 신예 퍼플레인이 최종우승을 차지하며 파란을 일으켰다.

김종진은 “음악과 공연의 역할은 사람들에게 행복과 즐거움을 선사하고 힘을 주는 것인데, 요즘 그러지 못한 상황이 참 안타깝다”며 “방송을 통해서라도 조금이나마 기분 전환 하시고 모두 힘든 시기 잘 이겨내시기 바라겠다”고 전했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