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3365 0102020032659073365 05 0501001 6.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08992000 1585209075000

KFA “1997년생 내년 올림픽 출전 보장” 요청 서한

글자크기
불가항력 코로나19에 미뤄진 대회에 출전 못하면 불공평”
“오랫동안 유지되고 있는 엔트리 18명도 더 확대해 달라”

대한축구협회(KFA)는 26일 도쿄올림픽이 내년으로 미뤄지는 바람에 나이 제한에 걸려 출전이 불투명해진 선수들의 대회 참가 권리를 보호해달라고 아시아축구연맹(AFC)에 공식서한을 보냈다. 이 서신은 국제축구연맹(FIFA)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도 전달됐다.
서울신문

김학범 ‘고생들 많았다.. 즐겨라!’ - 26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결승전.사우디를 꺾고 사상 첫 대회 우승에 성공한 선수들의 환호에 김학범 감독이 박수를 쳐주고 있다. 2020.1.27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자 축구는 올림픽 종목 가운데 유일하게 ‘만 23세 이하 출전’(와일드 카드 제외)이라는 연령 제한이 있다. 이 기준에 따르면 1997년생 선수들은 올해가 아닌 ‘내년’에 열리는 도쿄올림픽에는 출전하지 못한다. 올해 올림픽 본선 9회 연속 진출의 새 역사를 쓴 김학범호 가운데 상당수가 1997년생이다.

KFA는 “올림픽 출전을 위해 예선을 치르고 준비해 온 선수들이 코로나19라는 불가항력적인 사유로 대회가 연기되며 본선에 참가할 수 없는 것은 불공평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올림픽 명칭을 포함해 모든 사항이 유지되고 개최 시기만 조정된 만큼 본선 진출을 달성한 선수들이 불이익을 받지 않고 본선 무대에서 경기를 할 수 있도록 조치를 해주시길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KFA는 올림픽 축구 엔트리도 확대해 달라고 건의했다. 올림픽 예선을 비롯해 FIFA 및 각 대륙 연맹의 모든 대회가 23명 엔트리인데 반해 유독 올림픽 본선만 18명 엔트리를 유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KFA는 “18명 엔트리는 시대에 뒤떨어지고, 국제 축구의 최근 흐름과도 맞지 않기에 올림픽 연기와 함께 엔트리 확대 논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홍명보 KFA 전무는 “예선을 통과한 선수들이 본선에 참가하는 것이 올림픽이 추구하는 공정성과 스포츠 정신에 부합한다고 생각한다”며 “호주 등 참가 선수 연령을 늘리는 데 동의하는 다른 국가와 함께 해당 선수들이 기회를 잃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