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1071 0582020022058241071 06 0602001 6.1.7-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60123000 1582160135000 related

‘라디오스타’ 임은경, 모태 솔로 고백… “만남 자체가 두려워”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신비주의 ‘TTL 소녀’ 임은경이 '라디오스타'에 출연 신비주의를 봉인 해제했다. 1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얼음∼땡’ 특집으로 김보성, 김광규, 임은경, 장수원이 출연했다.

등장부터 변하지 않은 냉동 미모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임은경은 신비주의 콘셉트의 애환을 털어놓았다. 1999년 SK텔레콤 ‘TTL 요금제 광고’ 모델로 화려하게 데뷔했던 임은경은 “계약 조건에 발설 금지 조항이 있었다. 친구들한테도 말할 수 없었는데, 왕따가 될 것 같아 어쩔 수 없이 털어놓기도 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임은경은 자신의 필모그래피 중 전설적인 영화인 ‘성냥팔이 소녀’에 대해 “시대를 앞서간 영화”라고 평하며 웃음을 더했다. 이어 “영화와 연기 모두 처음이었는데, (성냥팔이 소녀 흥행 실패에) 어마어마한 혹평까지 겹쳐 결국 집에만 있었다”며 “사람들만 만나면 그 영화 얘기를 꺼내서 너무 힘들었다”고 당시의 심정을 고백했다.

마지막으로 임은경은 자신을 “아직 모태 솔로”라고 밝힌 뒤 솔직한 연애관을 밝혔다. “어릴 때 데뷔한 탓에 만남 자체에 대한 두려움이 있어서 랜선 연애 경험뿐”이라며 “상대방과의 관계뿐만 아니라 부모님까지 생각하는 넓은 관계가 조심스럽다”고 털어놓아 신중한 면모를 드러냈다. 이날 그녀의 순수하고 진정성 있는 토크에 시청자들의 응원이 쏟아졌다.

한편 다음 주 ‘ 라디오스타’는 김수로, 박건형, 이천희, 조재윤이 함께하는 ‘재주는 배우가 부리고 웃음은 라스가 받는다’ 특집으로 꾸며질 것이 예고돼 기대를 모은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