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2850 0972020021858182850 05 0506003 6.1.17-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83935000 1581984013000

맨유, 첼시에 2-0 완승…프리미어리그 7위 점프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사진=Gettyimage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앙토니 마샬, 해리 맥과이어의 득점포로 첼시를 완파했다.

맨유는 18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프리미어리그(PL) 26라운드 첼시와의 원정 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이로써 올 시즌 첼시전 3연승을 달린 맨유는 승점 38점을 기록하며 PL 7위로 올라섰다. 첼시는 승점 41점으로 PL 4위를 유지했다.

이날 먼저 흐름을 잡은 것은 첼시였다. 전반 5분 만에 리스 제임스의 오른발 슈팅으로 포문을 연 첼시는 중원의 우위를 바탕으로 경기 주도권을 장악하며 맨유를 몰아붙였다. 그러나 전반 12분 핵심 중앙 미드필더 은골로 캉테의 부상으로 악재를 맞았다. 첼시는 이후 공격 작업에서 세밀함 부족을 드러내며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맨유는 해리 맥과이어, 에릭 바이, 루크 쇼의 3백을 중심으로 첼시의 공격을 견뎌냈다. 이후 마샬과 다니엘 제임스의 빠른 발을 앞세워 역습을 노렸다. 결국 전반 45분 오른쪽 윙백 아론 완 비사카의 크로스를 마샬이 절묘하게 머리를 갖다 대 선취골을 작렬했다.

기세를 탄 맨유는 후반 19분 이적생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첼시의 골포스트를 강타하며 공세를 이어갔다. 맨유는 후반 21분 코너킥 상황에서 해리 맥과이어가 페르난데스의 크로스를 헤딩 슈팅으로 연결해 2-0을 만들었다.

궁지에 몰린 첼시는 후반 23분 올리비에 지루를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에 나섰다. 그라운드에 나선 지루는 후반 33분 침착한 슈팅으로 맨유의 골 망을 흔들었지만 비디오판독시스템(VAR) 판독 결과 오프사이드로 선언됐다. 이어 후반 44분에는 메이슨 마운트의 회심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며 아쉬움을 남겼다.

위기를 넘긴 맨유는 남은 시간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첼시의 공격을 막아내며 승부의 종지부를 찍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