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3853 0252020011757563853 05 0506001 6.1.7-RELEASE 25 조선일보 34413990 false true true false 1579246519000 1579246564000

박지성 "손흥민 연속 퇴장? 나도 퇴장 당했다…걱정할 부분 아냐"

글자크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서 활약했던 박지성이 손흥민의 최근 잦은 퇴장에 대해 "걱정할 부분이 아니다"라며 논란을 일축했다.

박지성은 17일 서울 삼성동에서 열린 콜러X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글로벌 파트너십 기념 맨유 레전드 초청 행사에 참석했다. 주방·욕실 브랜드 ‘콜러’는 맨유 공식 스폰서 중 하나다.

조선일보

전 축구선수 박지성이 17일 서울 삼성동에서 열린 콜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글로벌 파트너십' 기념행사에 참석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박지성은 지난해 총 3번 퇴장당한 손흥민에 대해 "나도 퇴장을 당해봤다"면서 "(손흥민은) 퇴장을 주기적으로 당하는 선수가 아니다. 작년에 몰아서 받은 것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손흥민은) 성격상 앞으로 많은 퇴장을 당할 선수가 아니기 때문에 걱정할 부분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박지성은 현역 시절 경고 누적 퇴장이 한 차례 있었을 뿐 다이렉트 퇴장은 없었다.

친정팀 맨유의 최근 부진에 대해서는 "예전과 성적이 다른 건 분명한 사실"이라면서도 "퍼거슨 감독이라는 클럽에 큰 영향력을 지닌 사람이 은퇴한만큼 구단이 준비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지성은 "지금은 솔샤르 감독이 맨유의 문화와 정체성을 잘 알고 있고, 어린 선수들을 이끌고 나가고 있다"며 "기복은 있지만 달라진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본다. 강팀들과 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시간이 지나면 예전의 강한 모습을 되찾을 것"이라며 전망했다.

[이윤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