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만 18살 이강인, 마침내 벤투호 합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벤투 감독, 3월 A매치 대표팀 엔트리 포함

프랑스리그 권창훈, 스페인리그 백승호도 불러

22일 볼리비아, 26일 콜롬비아와 국내서 격돌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축구의 새 희망으로 떠오른 만 18살 이강인(발렌시아)이 마침내 벤투호에 합류했다.

파울루 벤투(50·포르투갈)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이달 중 치러지는 두차례 A매치를 앞두고 11일 오전 경기도 파주 축구국가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출전엔트리 27명을 발표했는데,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뛰는 이강인이 전격 포함됐다.

축구대표팀은 오는 22일(저녁 8시·울산문수구장) 볼리비아, 26일(저녁 8시·서울월드컵경기장) 콜롬비아와 잇따라 평가전을 치른다.

2001년 2월19일생인 이강인은 만 18살20일의 나이로 성인 국가대표팀 태극마크를 달게 됐다. 포지션은 미드필더로 측면이나 중앙을 다 소화할 수 있다. 김판근(17살184일), 차기석(17살186일), 강철(17살215일), 노정윤(17살224일), 서정원(17살325일), 김봉수(17살338일)에 이어 역대 7번째로 최연소 발탁의 영예를 안았다. 이강인이 볼리비아와의 경기에 출전기회를 잡으면 김판근(17살241일), 김봉수(18살7일)에 이어 역대 3번째 어린 나이로 A매치에 나서는 영광도 안게 된다.

이강인은 1m73, 63㎏의 크지 않는 몸집이지만 움직임이 좋고 패싱 능력 또한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11년 발렌시아 유소년팀에 입단해 급성장을 이룬 기대주다. 지난해 10월31일 한국 선수 최연소 유럽 프로축구 공식경기 데뷔기록을 세웠다. 2009년 프랑스 리그앙(1부리그) 발랑시엔에서 뛴 남태희(당시 만 18살36일·현 알두하일)가 작성한 한국 선수 최연소 유럽 5대 리그(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프랑스 리그앙) 출전기록도 넘어선 것이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강인은 만 16살의 나이로 2017년 11월에 처음 19살 이하(U-19) 축구대표팀에 뽑히면서 태극마크와 처음 인연을 맺었다. 올해 초 아시안컵 뒤 벤투 감독은 기성용(뉴캐슬),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등이 국가대표 은퇴를 공식 선언하면서 2022년 카타르월드컵을 대비해 세대교체 차원에서 이강인을 대표팀에 호출했다.

벤투 감독은 이강인의 포지션에 대해 “윙 포워드로 나설 수도 있고, 처진 스트라이커로도 뛸 수 있다”며 “그런 점을 고려해 어느 포지션에서 뛰는 게 대표팀에 도움이 될지 이번에 확인하겠다”고 설명했다.

벤투 감독은 이날 FC바르셀로나 유스팀 출신으로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뛰고 있는 백승호(지로나)도 성인대표팀에 처음 발탁되도록 기회를 줬다. 부상에서 회복해 프랑스 리그앙에서 활약중인 권창훈(디종)도 호출했다. 대표팀은 오는 18일 파주에서 소집된다.

김경무 선임기자 kkm100@hani.co.kr

<축구대표팀 명단>

골키퍼(GK) 김승규(빗셀 고베) 조현우(대구FC) 구성윤(콘사도레 삿포로)

수비(DF) 김영권(감바 오사카) 김민재(베이징 궈안) 정승현(가시마 앤틀러스) 박지수(광저우 에버그란데) 권경원(톈진 취안젠) 홍철(수원 삼성) 김진수(전북 현대) 김문환(부산 아이파크) 최철순(전북 현대)

미드필더(MF) 정우영(알사드) 주세종(아산 무궁화) 황인범(밴쿠버 화이트캡스) 이진현(포항 스틸러스) 김정민(리퍼링) 백승호(지로나) 이재성(홀슈타인킬) 이승우(엘라스 베로나)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권창훈(디종) 이청용(보훔) 이강인(발렌시아) 나상호(FC도쿄)

포워드(FW) 황의조(감바 오사카)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

[▶네이버 메인에서 한겨레 받아보기]
[▶한겨레 정기구독] [▶영상 그 이상 ‘영상+’]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