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30777 0032020022858430777 05 0507001 6.1.2-RELEASE 3 연합뉴스 58526201 false true true false 1582847425000 1582849815000 류현진 스프링캠프 초점은 이닝 투구 수 2002281631

류현진 "스프링캠프 초점은 이닝·투구수 늘리기"

글자크기
연합뉴스

류현진 '하나 더?'
(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2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시범경기 시작 전 연습 투구를 하다 포수 리스 맥과이어에게 손가락을 펴 보이고 있다. 2020.2.28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미국프로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유니폼을 입고 첫 실전 등판을 마친 류현진(33)은 모처럼 마운드에서 던져 좋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류현진은 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의 TD 볼파크에서 미네소타 트윈스를 상대로 벌인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2이닝 동안 홈런 1개를 포함해 안타 3개를 맞고 1점을 줬다.

삼진은 2개를 잡았다. 볼넷은 내주지 않았고 공은 41개를 던졌다.

이날 구장의 기온은 약 13도였다. 구름도 약간 끼어 쌀쌀한 느낌마저 들었는지 류현진은 "봄이라기보다는 겨울처럼 느껴졌다"고 평했다.

MLB닷컴과 토론토 선 등 미국과 캐나다 언론에 따르면, 류현진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스프링캠프에선 투구 수와 이닝 수를 늘리는 데 초점을 맞추는 데 첫 등판에서 둘 다 이뤘다"고 첫 등판 소감을 말했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여느 토론토 투수와 마찬가지로 이날 시범경기에서 처음으로 선발 등판한 류현진이 최대 투구 수 45개로 2이닝을 던질 것이라고 예고했다.

투구 수가 조금 많긴 했지만, 류현진은 실전에서 예정 투구 수를 채우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류현진은 또 "마운드로 다시 돌아와 좋았고, 특히 야수들과 처음으로 호흡을 맞춰 좋았다"고도 했다.

류현진은 "한국이나 미국이나 캐나다나 어디서든 야구는 똑같다"며 "큰 변화는 없을 것이며 내셔널리그에서 아메리칸리그로 옮겼다는 점만이 유일한 변화"라고 설명했다.

특유의 친화력을 앞세워 팀에서 서서히 입지를 넓혀가는 류현진은 정규리그 개막전까지 투구수 100개를 던질 수 있는 컨디션으로 끌어올릴 참이다.

연합뉴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