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30834 0532020022458330834 05 0501001 6.1.3-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26929000 1582528951000 복싱 대표팀 최악 요르단 정부 조건부 입국 허가 2002250801

'요르단 韓 입국 금지' 복싱 대표팀, 도쿄행 '비상'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박기묵 기자

노컷뉴스

도쿄올림픽 최종 선발전 통과한 복싱 국가대표들 (사진=대한복싱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0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한국 복싱대표팀의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요르단 정부가 한국인 입국을 금지하면서 올림픽 예선을 치르지 못할 위기에 놓였다.

대한복싱협회 최희국 사무처장은 24일 CBS 노컷뉴스와 통화에서 "어젯밤(23일) 입국 금지가 통보돼 지금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복싱 태스크포스(TF)팀과 함께 요르단 정부와 협의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국내 의료기관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대한올림픽위원회(KOC) 확인을 받아 진단서를 지참해도 요르단 정부가 허가하지 않으면 입국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 "요르단에 들어가지 못하고 돌아올 수도 있다"고 걱정했다.

대표팀은 오는 3월 3일 올림픽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예선을 위해 26일 새벽 요르단 암만으로 출국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23일 밤 입국 금지 통보와 함께 IOC 복싱 TF팀의 요청으로 24일 대표단 20명(남자 선수 8명, 여자 선수 5명, 코칭스태프 7명) 전원이 병원 검사를 받았다.

25일 결과에서 만약 1명이라도 확진자가 나오면 대표팀 전원은 비행기에 오르지 못하게 된다. 요르단으로 가는 카타르 항공에서도 한국인 탑승객을 받지 않겠다는 소문이 있었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최희국 사무처장은 "요르단 정부가 입국을 허가하더라도 14일간 격리 조치를 할 수 있다고 하는데 그러면 사실상 경기가 끝나버린다"면서 "지금 입국 허가와 격리 조치를 해제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올림픽 예선은 체급당 올림픽 출전 티켓 4~6장을 확보할 수 있는 대회다. 이번 대회는 당초 지난 3일부터 14일까지 중국 우한에서 열기로 했지만 코로나19 영향으로 개최지가 요르단으로 바뀌었다. 코로나19가 예선 개최지 변경은 물론 한국 대표팀의 올림픽 출전에 엄청난 영향을 미치고 있는 셈이다.

5월에도 세계 예선이 있지만 아시아 선수에게는 체급당 2~3장 정도 올림픽 티켓이 주어진다. 때문에 대표팀으로서는 이번 아시아 예선에 티켓을 최대한 확보해야 한다.

정작 중국 대표팀은 일찌감치 요르단에 입국한 상황이라 대회를 치를 수 있게 됐다. 코로나19의 유탄을 맞은 한국 대표팀만 비상이 걸렸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