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10295 0562020022358310295 05 0507001 6.1.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453572000 1582460801000 에이스 플래 허티 만족 김광현 투구 2002240831

김광현, 애칭처럼 ‘KK’… 1이닝 무실점 호투

글자크기

첫 시범경기 메츠戰 5회초 등판 / 주무기 슬라이더로 삼진 2개 뽑아 / 7년 전 류현진 데뷔 모습 보는 듯 / 실트 감독 “슬라이더 원더풀… 만족”

세계일보

세인트루이스 김광현이 23일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 시범경기에서 역투하고 있다. 주피터=연합뉴스


큰 꿈을 품고 메이저리그 무대에 나선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을 지켜보는 눈은 많다. 당장 많은 팬이 기대감을 가지고 바라보고 있다. 무엇보다 세인트루이스 구단 관계자들의 시선이 매섭다. 김광현의 선발 활용 가능성을 포함해 그에게 지급한 2년 800만달러의 가치가 있는지 확인하고 싶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김광현이 23일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 시범경기 첫 출격했다. 1-0으로 앞선 5회초 팀의 세 번째 투수로 등판한 그는 자신의 이름 이니셜 ‘KKH’를 따 만든 애칭인 ‘KK’에 딱 들어맞게 삼진 2개를 곁들이며 1이닝을 1볼넷 무실점 호투를 펼쳐 강한 인상을 남겼다. 직구 7개, 슬라이더 9개, 커브 3개 등 19개를 던졌고 직구 최고 구속은 148㎞였다.

무엇보다 삼진 2개를 자신의 주무기 슬라이더로 잡아내 위력을 뽐냈다. 김광현은 첫 번째 타자 라이언 코델을 볼카운트 1B-2S에서 시속 137㎞ 슬라이더로 헛스윙을 유도해 첫 아웃 카운트를 잡았다. 이어 갑자기 소나기가 쏟아지는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르네 리베라에게 볼넷 출루를 허용했지만 후속타자 제이크 해거를 3구 헛스윙 삼진으로 막았다. 역시 결정구는 시속 135㎞짜리 바깥쪽 낮은 슬라이더였다. 김광현은 마지막 타자 아메드 로사리오를 2구 만에 3루 땅볼로 막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이날 경기는 세인트루이스가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김광현의 공을 받은 포수 앤드루 키즈너는 “상대 타자가 김광현의 슬라이더를 잘 공략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고 계속 사인을 냈다”며 “타자들은 끝까지 못 치더라”라고 칭찬했다. 마이크 실트 감독도 “만족한다. 김광현은 훌륭한 슬라이더를 던졌다"고 밝혔다. 또한 “좋은 모습으로 선발경쟁에 뛰어들었다”며 “4일 후 선발로 등판해 2이닝을 책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인트루이스는 27일 휴스턴 애스트로스, 마이애미 말린스와 스플릿 경기(팀을 2개로 나눠 치르는 방식)를 벌인다.

이렇게 김광현이 보여준 성공적인 시범경기 데뷔전 모습은 7년 전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던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을 떠올리게 했다. 2013년 시카고 화이트삭스를 상대로 첫 시범경기에 나섰던 류현진은 당시 3루타 1개를 허용했지만 삼진 1개를 곁들이며 1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그해 류현진이 14승을 올렸기에 김광현도 선발기회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갖게 한다.

한편 류현진의 시범경기 등판일정도 정해졌다. 그는 28일 미네소타 트윈스와 시범경기에 등판해 1∼2이닝을 던질 예정이다. 투구수와 이닝은 류현진의 의사에 따라 정해질 전망이다.

송용준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