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1454 0512020022258291454 06 0602001 6.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34958000 1582334964000 김혜수 주지훈 하이에나 2002222215 related

[N초점] 김혜수x주지훈 '하이에나', 빠르다, 쫄깃하다, 섹시하다

글자크기
뉴스1

SBS '하이에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몰입도 높은 연기력의 배우들에, 센스있는 연출력이 만나 섹시한 드라마를 한 편 만들었다. 지난 21일 처음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극본 김루리/연출 장태유)다.

'똥묻겨묻' 변호사들의 물고 뜯고 찢는 하이에나식 생존기라는 '하이에나'의 로그라인은 말 그대로였다. 고고한 지능대결일까 했더니, 진흙탕에서 구르는 것도 불사하는 '개싸움'이었다.

1회는 윤희재(주지훈 분)와 정금자(김혜수 분)를 차례로 등장시키며 극 속으로 시청자들을 끌어 당겼다. 송앤김로펌의 최연소 파트너 변호사 윤희재는 마음에 없는 겸손은 위선이라며, 하늘 높을 줄 모르고 치솟는 콧대를 감출 생각도 하지 않는다. 그런 모습이 적을 만들지만, 적과 승소율은 비례했다. 승소 기사에 악플이 즐비해야 완전한 승리라고 생각하는 그는, 법을 다루되 정의는 개의치 않는 남자다.

그런 윤희재가 빠진 것은 바로 집 앞 무인세탁소에서 만난 여자 김희선이다. 몇 차례 인상 깊은 만남만으로 김희선에게 반한 윤희재는 적극적인 대시로 김희선과 연애를 하는데 성공한다. 그러나 애인인 김희선을 다시 만난 곳은 그의 중요한 클라이언트의 이혼 소송 법정에서다. 김희선의 정체는 정금자(김혜수 분)였고 우연한 첫 만남도 가짜, 연애도 가짜였다. 얼이 빠진 윤희재에게 카운터펀치를 날린 정금자는 양심의 가책도 없다. 오직 '돈'만을 좇는다.

뉴스1

배우 주지훈/SBS '하이에나'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랑에 상처받고 자존심만은 지키려는 남자의 필사적인 몸부림, 감정이라곤 담기지 않은 눈빛으로 위만 추구하는 여자의 투지가 충돌한다. ' 하이에나'는 닮은 듯 전혀 다른 두 인물을 입체적으로 그려내 몰입감을 높인다. 주요인물은 둘뿐인데 지루할 틈이 없는 건, 빠른 속도와 다채로운 연출 스타일도 한 몫 했다.

'별에서 온 그대'(2013) 이후 오랜만에 메가폰을 잡은 장태유 PD는 '하이에나'에서 다양한 장면을 만들었다. 세탁소에서의 만남은 촉촉한 느낌의 감성멜로였다가, 법정에서의 대결은 긴장감이 넘쳤다. 깡패를 물어뜯는 정금자의 장면은 거친 질감인데, 패닉에 빠진 윤희재가 빙글빙글 도는 장면은 웃음을 자아낸다.

주연배우 김혜수와 주지훈도 제 이름값을 톡톡히 해냈다. 두 사람은 시청자들의 높은 기대감을 만족시킬 만한 몰입감을 선사했다. 주지훈이 만든 윤희재는 완전무결한 남자의 섹시함도 보이다, 결국 사랑에 지고 마는 순간엔 미성숙한 소년처럼 보이기도 했다. 김혜수는 윤희재와의 '사기' 연애 속에서는 팜므파탈이었다, 가면을 벗고 난 후에는 가장 날 것의 '하이에나' 본성을 보여주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아직 초반, 두 사람의 케미스트리가 느껴질 장면은 많지 않았지만, 감정 싸움 위에 펼쳐질 법정 싸움이라는 스토리를 전망해 볼 때 앞으로는 둘의 밀고 당김이 더욱 강렬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뉴스1

배우 김혜수/SBS '하이에나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캐릭터와 이야기의 매력이나 부피에 비해, 장치들이 빈약해보이는 건 아쉬움으로 남는다. 향후 이야기 전개를 위한 포석이었다 할 수 있겠지만 미인계, 사기연애라는 소재는 캐릭터마저도 불편하게 보이게 할 가능성이 컸다. 취향, 동선 정도의 정보로 철두철미하기 그지 없는 남자를 함락시키는 것, 연애하면서 태블릿PC의 중요한 클라이언트 정보를 빼내는 장면 등은 개연성이 떨어졌다. 이러한 흐름이 반복된다면 이들의 하이에나식 싸움이 흥미롭기보다는 단순한 '놀음'처럼 보일 수도 있다.

그래도 흥미를 유발한 '하이에나'의 첫인상이었다. 일단 출발은 좋다. 김혜수 주지훈이란 배우들의 높은 인지도는 물론, 인기 드라마 '스토브리그'의 후속이란 긍정적 영향 속에 '하이에나' 1회는 10.3%(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했다. 앞으로 이 기세를 더욱 끌어올릴지 관심이 모인다.
ichi@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