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0166 0352020022058240166 05 0506001 6.1.1-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58838000 1582218907000 케인 공백 무리뉴 2002201731

손흥민 공백 토트넘, 라이프치히에 안방 패배

글자크기
20일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0-1

모리뉴 감독 공격 핵심 카드 사라져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짜 어려운 상황이다. 경기는 많은데…”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이 20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라이프치히와 치른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홈 패배(0-1) 뒤 어려움을 하소연했다.

토트넘은 이날 경기에서 제대로 된 공격을 펼치지 못했다. 영국의 <비비시>는 “후반에는 나아졌지만 지속적으로 압박하지 못했다. 위고 요리스 골키퍼의 여러 차례 선방이 더 많은 실점 위기에서 토트넘을 지켰다”고 분석했다. 또 1차전 패배로 라이프치히가 8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고 전했다. 프로 데뷔 이후 처음으로 5경기 연속골을 터트리며 기세를 올린 에이스 손흥민이 오른팔 골절상으로 뛸 수 없게 된 토트넘은 좀처럼 공격의 실마리를 찾지 못했다.

루카스 모라, 스테번 베르흐베인, 델리 알리로 전방 공격라인을 구축했지만 손흥민이 빠지면서 속도를 살린 역습 기회를 좀처럼 만들지 못했다. 반면 라이프치히는 공격시 수의 우위를 가져갈 정도로 매서운 공격력을 뽐냈다.

라이프치히는 전반 슈팅 수(11-3)에서 토트넘을 압도했고, 결국 후반 13분 페널티킥으로 결승골을 뽑아냈다. 요리스 토트넘 골키퍼는 이날 최우수 선수로 뽑힐 정도로 선방했지만, 티모 베르너의 낮게 깔리는 페널티킥을 막을 수는 없었다.

모리뉴 토트넘 감독은 후반 18분 알리와 제드손 페르난데스를 빼고 에릭 라멜라, 탕기 은돔벨레를 투입하며 분위기를 바꿔보려 했다. 하지만 후반 28분 지오바니 로셀소의 왼발 프리킥이 골키퍼 손을 스쳐 골대를 맞고 나오는 등 운까지 따르지 않았다. 교체돼 나온 알리가 축구화를 팽개치는 등 분노를 터트리기도 했다.

토트넘은 다음달 11일 원정 2차전에 나서지만 안방 경기 패배로 8강 진출을 장담할 수 없다. 모리뉴 감독은 “이 경기 하나라면 문제가 안 된다. 하지만 앞으로 축구협회컵과 리그 경기가 있다”며 답답한 심경을 드러냈다.

한편 이강인이 왼 다리 근육통으로 원정길에 동행하지 못한 발렌시아는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아탈란타와의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원정경기에서 1-4로 완패했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네이버에서 한겨레 구독하기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조금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