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8481 0012020021758178481 05 0506001 6.1.1-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40383000 1581940567000 50골 손흥민 2002181101

“오스카엔 기생충, EPL엔 손흥민” 또 하나의 역사에 찬사

글자크기

아시아 첫 EPL 50호골, 한국인 EPL 100호골, 생애 첫 5경기 연속골

애스턴 빌라전 종료 직전 ‘버저비터 결승골’…멀티골로 ‘토트넘의 구세주’ 증명



경향신문

토트넘 손흥민이 16일 영국 버밍엄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애스턴 빌라전에서 2-2로 맞서던 후반 추가시간 결승골을 터트린 후 기뻐하고 있다. 버밍엄 |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의 발이 곧 역사다. 손흥민(28·토트넘)이 생애 첫 5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며 새 기록의 이정표를 만들었다. 고비마다 그의 발끝에서 터진 득점포에 아시아 선수 최초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통산 50호골과 역대 한국인 프리미어리거 100번째 골이 한꺼번에 쏟아졌다.

손흥민은 16일 영국 버밍엄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19~2020 EPL 26라운드 애스턴 빌라전에서 전·후반 종료 직전 1골씩을 터뜨리면서 3-2 승리를 이끌었다. 5위 토트넘은 승점 40점 고지에 올라 챔피언스리그 출전의 마지노선인 4위 첼시(승점 41)를 승점 1점 차로 바짝 뒤쫓았다.

왼쪽 날개로 선발 출격한 손흥민은 1-1로 맞선 전반 막바지 매서운 킬러 본능을 드러냈다.

그는 팀 동료 스테번 베르흐베인이 얻어낸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상대 골키퍼 페페 레이나의 선방에 막히는 듯했지만, 침착하게 쇄도해 튀어나온 공을 골문으로 밀어 넣었다. 손흥민은 2-2로 쫓기던 경기 종료 직전에는 상대 수비수 비요른 엥겔스의 실수로 흘러나온 공을 가로챈 뒤 바람처럼 골문을 향해 질주해 결승골을 밀어 넣었다.

손흥민은 지난달 23일 노리치시티전부터 시작된 득점 행진을 5경기(EPL 3경기·FA컵 2경기)로 늘렸다. 손흥민은 2010년 함부르크(독일)에서 데뷔한 뒤로 네 차례 4경기 연속골을 넣었지만 5경기 연속 골맛을 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16골(EPL 9골)을 기록하면서 EPL 통산 151경기 만에 50골 고지를 넘어섰다. EPL 3경기당 1골씩 넣은 것으로 앞서 유럽 무대에서 한국인 선구자로 활약한 차범근 전 감독이 분데스리가에서 남긴 308경기·98골 페이스를 살짝 앞선다.

손흥민의 이날 첫번째 득점은 한국인 프리미어리거 통산 100번째 골이기도 했다. 한국 선수로 처음 EPL을 개척한 박지성(19골)과 최근 뉴캐슬 유나이티드를 떠난 기성용(15골) 등 선배들이 나름의 역사를 남긴 가운데 득점 부문에서는 독보적인 이정표를 세웠다. 또 유럽 통산 한국인 최다골(132골)이라는 이름으로 이미 높이 날고 있다.

축하 메시지도 쏟아지고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비영어권 영화로는 새 역사(최우수작품상·감독상·국제극영화상·각본상)를 쓴 <기생충>에 빗대 찬사를 보내기도 했다. FIFA는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번 달 오스카에서 역사가 창조된 데 이어 손흥민이 또 다른 역사를 만들었다”며 “그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50골을 넣은 첫 아시아 선수”라고 평가했다.

영국 런던지역지인 ‘풋볼 런던’도 “손흥민은 골로 다시 한번 구세주라는 사실을 증명했다”고 찬사를 보냈다. 그러나 손흥민은 자신을 향한 찬사에 “팀과 팬들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다. 이 기분을 모든 한국 국민 그리고 동료들과 나누고 싶다”며 차분히 기쁨을 나눴다.

손흥민은 오는 20일 라이프치히와 유럽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준비에 돌입한다. 그는 자신의 한 시즌 최다골(21골)에도 5골 차로 접근했다. 손흥민이 EPL 13경기와 유럽챔피언스리그, FA컵까지 총 15경기 이상을 남겨놓은 점을 고려하면 남은 시즌 행보에 대한 기대가 커질 수밖에 없다.

손흥민 (토트넘) 51골

박지성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은퇴) 19골

기성용 (스완지시티·선덜랜드·뉴캐슬 유나이티드) 15골

이청용 (볼턴 원더러스·크리스털 팰리스) 8골

설기현 (레딩·풀럼·은퇴) 5골

지동원 (선덜랜드) 2골

김보경(카디프시티) 1골


황민국 기자 stylelomo@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지금 많이 보는 기사

▶ 댓글 많은 기사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