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42840 0032020021658142840 05 0507001 6.1.2-RELEASE 3 연합뉴스 58526201 false true true false 1581811931000 1581811937000 보스턴 세일 독감 증세 류현진 개막전 맞대결 2002161831

보스턴 세일, 폐렴 증세…류현진과 개막전 맞대결 무산될듯

글자크기

MLB닷컴 "아픈 세일 대신 로드리게스가 개막전 선발 전망"

연합뉴스

역투하는 크리스 세일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과 크리스 세일(31·보스턴 레드삭스)의 개막전 선발 맞대결이 무산될 가능성이 커졌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공식 사이트인 MLB닷컴은 16일(한국시간) 세일이 독감과 폐렴 증세를 보인다며 보스턴 소속으로 3년 연속 개막전 선발 등판이 무산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보스턴의 론 레니키 임시감독은 "세일은 우리 선발 로테이션에서 엄청난 비중을 차지하는 투수다. 또한 리그에서 최고의 투수 중 한 명"이라며 "몸도 완전하지 않은데 빠른 복귀를 밀어붙이는 것은 멍청한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굳이 개막전 선발로 밀어붙이는 위험을 감수할 가치가 없다"며 "세일이 시즌뿐만 아니라 플레이오프에서도 강력한 구위를 이어가는 게 우리에겐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류현진이 새롭게 입단한 토론토는 한국시간으로 3월 27일 오전 4시 37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보스턴을 상대로 2020시즌 개막전을 치른다.

류현진이 토론토의 1선발로 개막전 스타트를 끊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보스턴은 세일 대신 다른 투수가 개막전 선발로 나올 가능성이 커졌다.

MLB닷컴은 "세일이 개막전에서 던질 수 없다면 (지난해 19승 6패, 평균자책점 3.81을 남긴) 좌완 에두아르도 로드리게스가 대신 선발로 나서는 게 가장 합당해 보인다"고 주장했다.

세일은 비시즌 불펜 투구를 5차례 소화한 뒤 독감 증세를 보였다. 최근에는 가벼운 폐렴 증세까지 보인다.

많이 호전됐고 전염되는 단계는 지났기에 스프링캠프에는 참가했지만, 아직 후유증이 남아 있다고 MLB닷컴은 전했다.

레니키 임시감독은 "세일이 아직 완전히 체력을 회복하지는 못했다"며 "오늘 캐치볼을 했고, 스트레칭도 했다. 점차 좋아지는 단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