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0051 0522020012957770051 05 0501001 6.0.26-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86480000 1580286540000

"우한 폐렴 확산, 막아라!"... '실내 스포츠' 프로배구·프로농구 등 '빨간불'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중국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실내 스포츠 프로배구와 프로농구가 대책 마련에 나서는 등 스포츠계에 비상이 걸렸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우한 폐렴' 증상자 28명을 격리해 검사하고 있다(29일 오후4시 현재)"고 밝혔다.

국내 환자는 전날과 마찬가지인 4명이다. 이들을 제외한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183명으로 이 가운데 28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나머지 155명은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타나 격리에서 해제됐다. 확진환자와 접촉한 사람은 총 387명이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29일 오후 서울 광진구 동서울터미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열화상 카메라가 설치되어 있다. 2020.01.29 pangbi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확산을 막기 위해 한국배구연맹(KOVO)은 29일 프로야구 KBO 사무국의 도움으로 마스크 6만장을 확보, 경기장을 찾는 팬들에게 나눠 줄 예정이다.

배구연맹은 KBO 사무국이 각 구단에 배포한 마스크중 키움 히어로즈와 KT wiz에게서 각각 마스크 1만3000장씩을 받아왔다. '우한 폐렴' 확산으로 시중에서 마스크를 대량으로 구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연맹은 마스크 2만6000장을 2월 1∼2일 서울, 인천, 대전, 천안 4개 경기장을 찾는 팬들에게 나눠주기로 했다.

프로 13개 구단은 지난 28일부터 각 경기장에 손 세정제를 비치하는 한편 경호 인력도 증원하기로 했다. 실내 경기장에 많은 인원이 밀집하는 종목 특성상 감염자의 경기장 출입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서다.

배구연맹은 일단 리그는 정상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확산 우려에 대해 연맹의 한 관계자는 "경기가 열리는 지역에서 감염 확진자가 나오면 무관중 경기를 벌이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다"고 전했다.

프로농구를 주관하는 KBL은 마스크 7만장을 확보, 31일부터 각 구단에 배포하기로 했다. 또한 세정제와 비누를 경기장에 비치하고, 경기 전 우한 폐렴 예방 영상도 상영하기로 했다.

29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부산 KT와 맞붙는 서울 삼성은 마스크 5000장을 관중에 나눠 주기로 했다. 또 열감지기 3대를 관중 출입구와 매표소에 설치해 관중의 발열 상황을 체크한다.

겨울철 중국에서 전지훈련을 하는 프로축구 K리그 구단들도 훈련계획을 취소하거나 조기 귀국했다.

상주 상무 프로축구단은 지난 20일 친선대회 참가와 전지훈련을 위해 중국 메이저우로 떠났다. 메이저우는 우한에서 1000㎞정도 떨어진 지역이다. 하지만 우한 폐렴의 영향으로 27일 조기 귀국했다.

태국에 1차 캠프를 차린 강원은 2월2일부터 예정된 광저우 2차 훈련 계획을 취소했다. 지난 7일 쿤밍에 캠프를 차렸던 대구는 31일부터 상하이 2차전훈을 계획했으나 조기 귀국했다.

우한 폐렴은 바둑계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2월에 열릴 예정이었던 '바둑 한중일 삼국지' 제21회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최종 라운드 본선 3차전이 5월5일로 연기됐다. 또한 4월 중국 상하이에서 열릴 예정이던 '바둑올림픽' 응씨배도 무기 연기됐다.

중국에서 열릴 예정이던 스포츠도 큰 차질을 빚고 있다.

여자농구, 여자축구, 복싱 올림픽 예선전이 모두 변경됐다.

중국 광둥성 포산에서 개최하려던 여자농구 도쿄 올림픽 최종예선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세르비아로 변경됐다. 12년 만에 올림픽 본선에 도전하는 여자농구대표팀(12위)은 중국(8위), 영국(18위), 스페인(3위)과 함께 C조에 편성, 내달6일 스페인과 1차전을 시작으로 8일 영국, 9일 중국과 맞붙는다.

지난주엔 2020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 예선 B조 여자 축구 개최지가 우한에서 중국 난징으로 변경됐다. 하지만 사태가 확산되자 결국 개최권을 반납해 2020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 B조 경기의 개최지를 호주 시드니로 급변경했다.

중국 우한에서 열릴 예정이던 복싱 도쿄올림픽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예선도 당초 일정보다 한달가량 늦춰 3월 3∼11일 요르단 수도 암만으로 변경했다.

중국내 프로축구 중국축구협회(CFA) 슈퍼리그 일정도 무기한 연기됐다.

정부는 30일 전세기를 통해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사는 한국인들을 국내로 후송할 예정이다. 이들은 충청남도 아산과 충청북도 진천 지역에 14일 간 격리된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