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8806 0432020012357688806 05 0501001 6.0.26-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82449000 1579782487000

'괴물 신인' 윌리엄슨, 3분간 17득점…강렬한 데뷔전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NBA의 괴물 신인으로 불리는 자이언 윌리엄슨이 부상에서 돌아와 뒤늦게 데뷔전을 치렀습니다. 짧지만 강렬했습니다.

김형열 기자입니다.

<기자>

키 198cm, 몸무게 129kg의 거구에도 스피드와 엄청난 탄력을 겸비한 윌리엄슨은 데뷔 이전부터 최고 스타로 주목받았습니다.

대학 시절 경기 도중 농구화가 찢어지자 해당 브랜드의 주가가 급락했고 신인 1순위로 NBA 뉴올리언스에 입단한 뒤 무릎 부상으로 뒤늦게 데뷔전이 확정되자 TV 중계도 프라임 타임, 전국 방송으로 바뀌었습니다.

엄청난 기대와 환호 속에 홈 코트에 나선 윌리엄스는 부상 방지 차원에서 3쿼터까지는 3~4분씩만 뛰며 5득점에 그쳤습니다.

4쿼터에 진가를 발휘했습니다.

종료 8분 52초를 남기고 3점포를 꽂아 넣은 뒤 쉴새 없이 득점포를 가동했습니다.

3점 슛 4개를 모두 림에 꽂았고 골 밑을 마음껏 휘저으며 위력을 떨쳤습니다.

19살 괴물 신인은 3분 8초 동안 연속해서 17점을 몰아친 뒤 교체됐고, 홈 팬들은 MVP를 외치며 기립 박수를 보냈습니다.

팀은 역전패했지만, 윌리엄슨의 강렬한 데뷔전은 NBA 팬들의 가슴을 설레게 했습니다.

(영상편집 : 우기정)

※ 저작권 관계로 서비스하지 않는 영상입니다.
김형열 기자(henry13@sbs.co.kr)

▶ [뉴스속보] 中 우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 SBS가 고른 뉴스, 네이버에서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